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재계 "日 외교사안으로 경제보복 유감…국가적 대응 역량 결집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기업/산업

    재계 "日 외교사안으로 경제보복 유감…국가적 대응 역량 결집해야"

    뉴스듣기

    (그래픽=강보현PD)
    재계는 28일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데 대해 국내 산업 현장의 피해를 우려하면서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다짐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이날 논평에서 "일본 정부가 수출 우대 대상인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을 강행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일본 정부의 조치는 외교적 사안을 경제적 수단으로 보복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반도체를 포함해 정보기술(IT), 자동차, 화학 등 주요 산업에서 생산 차질이 예상되고, 일본은 3대 교역국인 한국을 견제하느라 수출산업에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글로벌 가치사슬에 큰 충격을 줘 글로벌 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가져올 것"이라며 "한국이 일본으로부터 적기에 반도체 소재를 수입하지 못하면 '수입-가공-수출'에 연쇄 교란이 발생해 전방과 후방 산업을 담당하는 다른 국가에도 동시다발적인 피해가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조속히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고 사태 악화 방지와 관계 복원을 위해 대화에 성의 있게 나설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대한상의 박재근 산업조사본부장은 "일본의 개정된 수출무역관리령이 시행됨에 따라 기업들이 우려했던 수출 규제 조치가 현실화했다"며 우려와 유감의 뜻을 표시했다.

    박 본부장은 특히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근본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개별 기업들은 공급선을 다변화하고,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연구개발(R&D), 규제혁신 등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대응에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