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故 이용마 기자 빈소 서울아산병원에…23일 발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故 이용마 기자 빈소 서울아산병원에…23일 발인

    뉴스듣기

    (사진=이용마 기자 페이스북 캡처)
    투병 끝에 21일 별세한 MBC 이용마 기자 빈소가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다. 발인은 오는 23일, 장지는 경기 성남시 분당메모리얼파크다.

    MBC는 21일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뜨겁게 싸웠던 고 이용마 기자를 기리기 위해 장례를 사우장으로 치를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해직기간 중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치료를 받아 온 이용마 기자는 이날 오전 6시 44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별세했다. 향년 50세.

    1969년 전라남도 남원에서 태어난 고 이용마 기자는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같은 대학원을 거쳐 1996년 MBC 기자로 입사했고, 사회부·문화부·외교부·경제부·정치부 등을 두루 거쳤다.

    MBC는 고인에 대해 "우리 사회의 구석구석을 취재하면서 한결같이 성역을 두지 않았고, 우리 사회 각계각층에 공고히 자리잡은 기득권 세력에 의한 폐해를 날카롭게 비판해 왔다"고 회고했다.

    고인은 지난 2011년부터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홍보국장을 맡았고, 공정방송 사수를 위한 파업을 이끌다 2012년 3월 5일 부당 해고됐다. 해직 기간 중에도 인터넷 방송, 연구와 강의·저술 활동 등을 통해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을 꾸준히 이어나갔다. 해고 5년 9개월 만인 2017년 12월 8일 MBC에 복직한 그는 같은 달 11일 마지막으로 출근했다.

    복직 뒤 첫 줄근길에서 그는 "2012년 3월에 해고되던 그 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본 적 없다"며 "왜냐하면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했다고 생각해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 번도 의심해본 적 없는 일인데 오늘 막상 현실이 되고 보니까 꿈 같다"며 "깨어나고 싶지 않은 꿈, 그런 꿈. 정말 다시 깨고 싶지 않은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