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광수 의원 "日수산물 수입금지 지역 가공식품 대책 필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김광수 의원 "日수산물 수입금지 지역 가공식품 대책 필요"

    뉴스듣기

    최근 5년 간 日 수입금지 지역 가공식품 방사능 검출 35건
    中, 대만 후쿠시마 농산물 포함 모든 식품 수입 금지

    민주평화당 전주갑 김광수 의원 (사진=김광수 의원실)
    일본 후쿠시마 등 수산물 수입금지 지역의 가공식품에서 방사능이 검출돼 이들 가공식품에 대해서도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 민주평화당)이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2014 ~ 2019.6월 수산물 수입 금지 일본 8개현 가공식품 수입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35건, 16.5톤의 가공식품에서 방사능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 14년에는 총 11건 10톤 △ 15년 6건, 0.1톤 △ 16년 6건, 1톤 △17년 4건, 0.3톤 △ 18년 6건, 0.4톤 △ 19년 2건, 5톤 등이다.

    김광수 의원은 식약처가 일본 정부가 방사능 검사증명서를 제출하고 국내 검역 시 정밀검사도 하고 있어 국내에 수입되는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이처럼 가공식품에서 방사능이 검출됐다고 지적했다.

    김광수 의원은 후쿠시마 등 일본 8개현의 모든 수산물의 수입금지 조치와는 달리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수입금지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광수 의원은 “후쿠시마 농수산물 뿐만아니라 모든 식품까지 수입을 금지한 중국, 대만과는 달리 정부가 가공식품 수입을 허가하고 있는 문제 등 계속해서 국민 먹거리 안전을 위해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2013년 9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유출로 정확한 상황 예측이 어렵고 국민 불안이 가중된다며 후쿠시마 등 8개현(후쿠시마, 도치기, 이와테, 미야기, 이바라키, 지바, 군마, 아오모리)의 모든 수산물 수입 금지하는 임시특별조치를 취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