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경원 "조국, 사모펀드‧위장이혼‧차명재산…막장드라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나경원 "조국, 사모펀드‧위장이혼‧차명재산…막장드라마"

    뉴스듣기

    "문 대통령의 대국민 조롱 아니라면 조국의 국정농단"
    한국당 "청문회 9월초에 하겠다"
    '조국 정국' 와중…황교안 "광화문에서 구국 투쟁 시작"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조국민국인지 대한민국인지 모르겠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사모펀드, 위장이혼, 차명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드라마 연상케 하는 이 모든 의혹이 놀랍게도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 의혹을 몰랐습니까. 알고도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했다면 대통령의 대국민 조롱, 대국민 농단이다"며 "만약 대통령도 모르셨다면 인사검증시스템이 조국 후보자 한명에 의해 무력화 된 것으로 조국농단 정권이었던 것"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법 위반 의혹들을 차례로 거론했다. △위장이혼과 사학법인을 활용한 기술신용보증자금 축내기 △허위투자약정, 편법증여, 내부정보 활용이 의심되는 사모펀드 투자 등에 사기죄, 자본시장법 위반,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제기했다.

    특히 이 같은 의혹들과 조 후보자와의 관련성에 대해 "심각한 위장이혼사기극의 당사자이며 심하면 연출자가 될 가능성마저 보인다"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을 향해 "즉각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하면서 조 후보자에센 "지금 인사청문회 자리가 아니라 검찰 수사를 받으러 검찰청에 가야할 것 같다"고 했다.

    여야가 합의를 보고 있지 못한 청문회 일정과 관련, 법제사법위원인 김도읍 의원은 "9월초에 하는 것이 여러 면에서 순리가 아닌가 생각한"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 등은 이날 오후 국회 범제사버위원회를 소집해 청문회 일정을 논의할 방침이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8월 24일 토요일 광화문 광장에서 대한민국 살리기 구국 투쟁을 시작으로 해서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동시에 전개하는 강력한 대여투쟁을 펼쳐갈 것"이라고 했다.

    온통 초점이 조 후보자에게 쏠린 가운데 '장외 투쟁' 원칙을 재확인 것이다. 하지만 장외투쟁 방침에 대한 당내 비판론이 나오는 것을 감안한 듯 "일부 염려의 목소리가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렇지만 우리가 구국의 열정과 진정성으로 싸워나간다면 하나가 돼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황 대표의 방침에 대해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SNS(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장외투쟁은 동원하지 말고, 레드카펫 깔지 말고 국민과 함께 하는 서민투쟁을 하라"며 비판이 감긴 훈수를 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