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중권교수, "문근영 비난한 지만원 70년대 반공 초등생 수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진중권교수, "문근영 비난한 지만원 70년대 반공 초등생 수준"

    뉴스듣기

    진보논객, ''문근영 색깔공세'' 군사평론가 지만원 맹비난

    믄근영
    일부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에 이어 군사평론가 지만원 씨가 자신의 홈페이지에 ''기부천사'' 문근영 씨를 비방하는 글을 올리면서 확산된 파문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다음의 토론게시판 아고라 등에 "문근영을 마녀사냥하지 말라"며 네티즌들의 서명운동이 이어지자 지 씨는 "선행을 비판한 것이 아니"라며 해명에 나섰다. 여기에 진보논객인 진중권 중앙대학교 겸임교수가 지 씨의 글에 대해 "70년대 반공 초등학생이 쓴 글 같다"는 글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논란에 불이 붙는 모양새다.

    문근영 씨는 얼마 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6년 간 8억 5천 만원이라는 기부금을 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기부천사'', ''선행천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이 문근영의 외조부가 비전향 장기수였다는 가족사를 들먹이며 관련 기사에 악의적인 댓글을 달아 논란이 됐다.

    게다가 우파 군사평론가인 지만원 씨가 14일부터 수차례에 걸쳐 "문근영은 빨치산 선전용", "좌익세력의 영웅 만들기"라며 비판하는 글을 올리면서 파문이 확산됐다.

    이 가운데 ''배우 문근영은 빨치산 슬하에서 자랐다''글을 통해 지씨는 "문근영의 선행이 미화되는데 그치지 않고 모종의 음모가 연출되고 있다"며 좌익세력이 문씨의 기부를 통해 스스로를 미화하려는 심리전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씨는 또 글을 통해 문씨의 외할아버지를 ''골수 빨치산''이라 칭하며 프로필을 자세히 올리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김대중과 노무현 전대통령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서명운동이 일어나는 등 네티즌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지씨는 "문근영의 기부행위 자체에 대해 비판한 적이 없고, 다만 문근영의 선행을 빨치산과 연결시키려는 행태를 비판한 것이며 문근영도 희생양이다"라고 해명했다.

    이 같은 논란에 진중권 교수까지 나서 지씨의 논란을 정면 반박했다. 진 교수는 지씨가 그동안 올린 관련 글들과 관련해, 오늘 새벽 진보신당 당원 게시판을 통해 "반공 초등학생의 글"이라고 비꼬았다.

    진씨는 특히 "지씨의 상상력이 날이 갈수록 빛을 발한다",발상이 아주 앙증맞다"며 지씨의 글을 조롱했으며 "선뜻 내놓기 어려운 거액의 기부에까지 굳이 빨간색 배경을 만들어내는 집요함은 정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인터넷 포털 게시판에는 지씨의 글과 진씨의 글이 계속 퍼지면서 수천 개의 댓글이 달리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문씨를 위한 서명운동에는 하루새 6000개가 넘는 네티즌들이 참가했다. 네티즌들은 "착하게 사는 사람이 학대당해선 안된다", "힘내라" 등의 글을 계속해서 올리고 있다.

    그러나 지씨는 이날 오후에도 자신의 홈페이지에 ''좌익사령부에 큰불이 났군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지씨는 "공들여 왔을 큰 음모가 그만 발각되고 말았으니 좌익들이 벌떼처럼 일어나 야단들이군요"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