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관중석에 패배 지켜본' 울산 김도훈 "작은 실수 극복 못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관중석에 패배 지켜본' 울산 김도훈 "작은 실수 극복 못했다"

    뉴스듣기

    김도훈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작은 실수를 극복하지 못한 부분이 아쉽습니다."

    K리그1 선두답지 않은 모습이었다. 후반 초반 나온 작은 실수 하나에 와르르 무너지는 팀을 다시금 붙잡아줄 사령탑이 없었다. 1, 2위 맞대결의 가장 큰 변수는 결국 사령탑의 부재였다.

    울산은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전북과 원정 경기에서 0대3으로 완패했다.

    울산은 승점 55점을 유지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울산은 사령탑 없이 전북전을 치렀다. 김도훈 감독이 25라운드 대구전에서 퇴장을 당하면서 벤치에 앉지 못한 탓이다. 퇴장으로 인한 2경기 징계와 추가 3경기 징계로 총 5경기 벤치를 비워야 하는 상황이었다.

    김도훈 감독은 경기 전 "상벌위원회에 갔다가 왔다. 반성하고 있다"면서 "다른 것보다 K리그와 팀에 지장이 없었으면 한다. 벤치에서 같이 할 수는 없지만, 선수들이 잘 해낼 거라 믿고 준비했다"고 말했다.

    전반은 잘 버텼다. 하지만 후반 초반 나온 실수 후 그대로 주저앉았다. 후반 4분 윤영선이 패스 미스에 이어 문선민의 드리블을 막다가 자책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울산은 실수를 만회하지 못했다.

    전북의 닥공에 갈피를 잡지 못했다. 선제골 헌납 후 2분 만에 추가골을 내줬다. 김승규가 페널티킥을 막아냈지만, 후반 18분 또 한 골을 내줬다. 침몰하는 팀을 보면서 김도훈 감독이 관중석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전혀 없었다.

    김도훈 감독은 "양 팀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했기에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우리 선수들도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면서 "작은 실수가 나왔다. 그런 부분을 극복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한 경기를 졌다. 다음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선두 경쟁 경기에서 전반부터 좋은 경기를 했는데 흐름을 이어가지 못해 아쉽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