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대 아르바이트생 놀이기구에 다리 끼어 절단…놀이공원측 "본인 부주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20대 아르바이트생 놀이기구에 다리 끼어 절단…놀이공원측 "본인 부주의"

    뉴스듣기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 허리케인. (사진 출처=이월드 홈페이지)
    대구의 한 놀이공원에서 근무하던 20대 아르바이트생이 놀이기구에 다리가 끼어 다리를 절단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이월드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 52분쯤 A(24)씨가 빠른 속도로 360도 회전하는 놀이기구에 다리가 끼어 다리가 잘렸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A씨의 다리를 지혈하며 병원으로 이송했고 경찰은 놀이기구 인근을 수색해 절단 부위를 발견했다.

    A씨는 봉합 수술을 받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향후 놀이공원을 상대로 안전관리에 문제가 있었는 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월드 측은 "정확한 상황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A씨 부주의로 인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