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헤드윅' 측 "강타 하차? 결정된 바 없다…논의 중"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공연/전시

    '헤드윅' 측 "강타 하차? 결정된 바 없다…논의 중"

    뉴스듣기

    (사진=쇼노트 제공)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강타가 뮤지컬 '헤드윅'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에 제작사 관계자가 "공식 결정된 바가 없다"라고 밝혔다.

    5일 뮤지컬 '헤드윅' 제작사인 쇼노트는 CBS노컷뉴스에 "강타의 헤드윅 출연 여부에 대해 현재 지속적으로 논의 중"이라면서 "하차 등 공식적으로 결정된 바가 없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강타가 사생활 논란 등으로 부담을 느껴 공연에 최대한 피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하차하고 싶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현재 판매가 이뤄지고 있는 강타의 출연회차 분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논의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강타는 레이싱걸 우주안이 SNS에 게재한 영상으로 열애설이 불거지며 화제가 됐다. 이후 배우 정유미와 방송인 오정연 등이 언급되며 사생활 논란으로 파문이 확산됐다.

    논란이 커지자 강타는 4일 자신의 SNS에 "오랫동안 저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개인적인 일로 깊은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썼다.

    이어 "오랜 기간 사랑받으며 활동해 온 만큼 개인적인 모습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렸어야 했는데 이 모든 일은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부족함과 불찰로 비롯된 것입니다. 앞으로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며 깊이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뮤지컬 '헤드윅'과 H.O.T.의 단독 콘서트와 관련해서는 "저 혼자 결정할 수 없는 부분이므로 관계된 모든 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