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 美-中 겹악재…환율 1200원 돌파, 주가 1960선 붕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日 · 美-中 겹악재…환율 1200원 돌파, 주가 1960선 붕괴

    뉴스듣기

    원·달러 환율, 2년 7개월여만에 1200원 돌파
    코스피.코스닥 2년 9개월여만에 최저점 기록
    日 무역보복 현실화, 美·中 무역전쟁 격화 탓

    5일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환율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한-일 무역갈등 등의 이유로 5.6원 오른 1,203.6원으로 개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에 대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와 중국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계 부과 등 대내외 악재가 겹치며 원·달러 환율이 2년 7개월여만에 1200원을 돌파했다.

    주가 역시 코스피.코스닥 지수가 동반 급락하며 2년 9개월여만에 최저점을 기록하는 등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5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장 개장과 함께 전 거래일보다 5.6원 오른 1203.6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원.달러 환율이 1200원을 넘긴 것은 지난 2017년 1월 9일 종가기준으로 1208.3원을 기록한 이후 2년 7개월여 만이다.

    이후 등락을 거듭하다 오후 1시 3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1213.70원을 기록하며 1210원을 훌쩍 웃돌고 있다.

    환율 상승은 미중 무역전쟁이 계속되면서 안전자산인 달러 강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한국에 대한 무역규제로 원화가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1일 일본이 한국에 대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하겠다고 밝힌 이후 한달여 동안 50원 넘게 급등했다.

    주식시장 역시 요동치고 있다. 오후 1시 30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2.05%p 하락한 1957.11을 기록하며 지난 2016년 11월 이후 2년 9개월여 만에 최저점을 찍었다.

    코스피 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137억원, 1627억원을 순매도하며 하락장을 이끌고 있고 기관만 3659억원을 순매수하며 주가를 떠받치고 있다.

    코스닥 역시 같은 시각 전 거래일보다 4.82%p 하락한 586.04을 기록하며 2년 9개월여 만에 최저점을 찍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359억원과 79억원을 순매수 하고 있고, 외국인은 422억원 순매도 중이다.

    주식시장 약세 역시 일본의 무역보복과 함께 미국이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히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