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자연스럽게' 전인화-조병규 세컨드 하우스 입주 성공

뉴스듣기


방송

    '자연스럽게' 전인화-조병규 세컨드 하우스 입주 성공

    뉴스듣기

    은지원-김종민, '아이언맨'vs'황토방' 상반된 취향에도 한 집 살이 시작

    3일 첫 회를 방송한 MBN 새 예능 '자연스럽게' (사진='자연스럽게' 제공)

     

    배우 전인화와 조병규, 가수 겸 방송인 은지원과 김종민이 MBN '자연스럽게'를 통해 전남 구례마을에 세컨드 하우스를 마련했다.

    3일 MBN 새 예능 '자연스럽게' 첫 회가 방송됐다. '자연스럽게'는 '1박 2일'의 유일용 PD가 MBN 자회사 스페이스 래빗으로 옮긴 후 처음 선보이는 작품으로, '단돈 천 원에 분양받는 시골 마을 세컨드 하우스'라는 콘셉트를 가진 힐링 예능이다.

    데뷔 36년 만에 예능에 처음으로 고정 출연하는 전인화는 가족에게 독립 선언을 한 후 구례로 왔다. 전인화는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에 감탄했다.

    전인화는 공사를 마친 '인화 하우스'를 보고 "너무 예쁘다"면서 "서울 사는 사람들이 여기 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음식을 만들어 동네 이웃을 초대하는 등 주민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모습을 보였다.

    은지원-김종민의 집 구하기는 순탄하지 않았다. 마을을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집은 이미 전인화가 점찍은 곳이어서 포기해야 했고, 마침내 둘이 살 집을 정했으나 폐허에 가까운 모습이어서 걱정했다.

    무엇보다 걸림돌이 되는 것은 두 사람의 취향 차이였다. 은지원은 '아이언맨'의 토니 스타크가 사는 집을 원하며 "집을 방탄 통유리로 둘러 달라"고 주문했다. 반대로 김종민은 아궁이와 황토방이 있는 조선 시대 스타일을 요구했다.

    두 사람을 돕기 위해 출동한 공간 디자이너 장석준 씨는 난감해했지만, 결국 둘의 취향에 맞춰 멋진 2인용 집을 만들었다.

    막내 조병규는 마당이 있고 방이 넓고 깨끗한 공간을 찾아다니다가 김향자 씨 댁 머슴채에 들어가게 됐다. 처음에는 밥 못 해 준다, 강아지 안 키운다던 김 씨는 막상 조병규가 강아지 조엘을 데리고 가자 친손자처럼 따뜻하게 대해줬다.

    조병규는 재봉틀로 냉장고 바지를 만들어 김향자 씨와 나눠 입고, 직접 미역국과 생일 케이크를 준비해 생신을 축하해 드리며 귀염둥이 머슴으로 자리 잡았다.

    시청률 집계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자연스럽게' 1회 시청률은 2.4%(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였다.

    아름다운 시골 마을에 '천 원' 짜리 세컨드 하우스를 분양받은 셀럽들이 전원생활에 적응해 가는 모습을 그릴 MBN '자연스럽게'는 매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자연스럽게'에는 전인화, 은지원-김종민, 조병규가 전남 구례마을에서 세컨드 하우스를 분양받고 전원생활을 해나가는 내용이 나온다. (사진='자연스럽게' 캡처)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