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 경제 도발에…인천, 범시민사회 조직으로 대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도권

    일본 경제 도발에…인천, 범시민사회 조직으로 대응

    뉴스듣기

    인천 지역 30여개 시민·상인단체 연대…“제2의 독립운동을 하는 심정”
    노노재팬 거리 조성·일본 제품 불매 호소 촛불집회 등 예고


    일본이 결국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것을 계기로 인천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범시민사회 운동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벌어질 조짐이다.

    3일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인천시민주권네트워크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대한 대응으로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상인단체가 뭉쳐 조직적으로 일본 불매운동을 벌일 예정이다.


    우선 이들은 시민·사회단체와 상인단체, 시민들이 참여하는 범시민기구인 ‘NO 아베, NO 재팬 인천행동’(이하 노노재팬 인천행동)을 조직하기로 했다. 30여개의 단체가 이 조직에 동참하기로 했으며, 앞으로 조직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이들은 오는 5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준비 모임을 갖고 6일 출범식을 갖는다.

    이들은 젊은 층이 많이 찾고 유동인구가 많은 인천 남동구 구월동 일대에 (가칭)‘노노재팬 거리’를 조성하고 불매운동 스티커 붙이기 운동도 펼치기로 했다. 이곳은 지난달 18일 일본차 ‘렉서스 부스기’ 퍼포먼스가 이뤄진 곳이기도 하다.

    이들은 또 시민들에게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을 호소하는 촛불집회도 열 계획이다.

    이들은 이번 일본 정부의 조치를 세계자유무역 질서 위반, 한국에 대한 경제침략 행위로 규정하고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노노재팬 운동 역시 시기를 정하지 않고 일본 정부가 수입 규제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이어갈 방침이다.

    신규철 인천평화복지연대 집행위원장은 “이번 경제전쟁에서 한국은 여·야, 진보·보수를 넘어 대동단결해야 한다”며 “국민과 자영업자들이 제2의 독립운동을 하는 심정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도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단호하게 취해 나가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임시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일본의 조치로 우리 경제는 엄중한 상황에서 어려움이 더해졌지만 지지 않겠다”며 “정부와 우리기업의 역량을 믿고, 자신감을 갖고 함께 단합해 주실 것을 국민들께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