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호르무즈 해협 자위대 파견 않기로…이란 관계 고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日, 호르무즈 해협 자위대 파견 않기로…이란 관계 고려

    뉴스듣기

    무장세력 공격 받을 경우 대규모 군사 충돌 우려도

    훈련중인 일본 해상자위대 구축함 (사진=해상자위대)
    일본 정부가 호르무즈 해협에 자위대 함선을 파견하지 않기로 하고 다른 방법으로 안전확보를 위한 협력을 신중하게 고려하기로 했다.

    마이니치신문은 2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미국의 중동 호르무즈 해협 안전보장을 위한 연합체 참가 요청에도 불구하고 호르무즈 해협에 자위대 함선을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이란과의 전통적인 우호 관계 유지를 염두에 둔 판단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의 요청을 받고 자위대법을 근거로 '해상경비 행동' 명목이나 방위성법의 ‘조사연구’ 명목으로 자위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고려했지만, 미국이 연합체를 '대(對) 이란 포위망'으로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함선을 파견하면 이란이 반발할 것을 우려해 함선을 파견하지 않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함선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무장세력으로부터 공격을 받으면 대규모 군사 충돌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마이니치는 설명했다.

    외무성 관계자는 "가장 중요한 것은 일본으로 향하는 원유 수송 루트가 끊기게 하지 않는 것"이라며 "함선 파견이 긴장을 완화하지 않고 오히려 정세를 긴박하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마이니치는 그러나 일본 정부가 미국을 배려해 호르무즈 해협에서 떨어진 장소에 함선과 초계기를 파견하거나 연합체 사령부가 설치될 경우 인력을 보낼 여지는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