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전한 편견…다문화가족, 고난 뒤에 꽃피울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여전한 편견…다문화가족, 고난 뒤에 꽃피울까

    뉴스듣기

    '엄마 국적 비밀로 해' 다문화 1세대의 고통
    결혼이주여성, 자식걱정에 모국어 못 물려줘
    편견 허들 넘은 2세대, 사뭇 달라진 분위기
    "베트남어 배워 사회진출 '프리패스' 자신감"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다문화가족 자녀들을 가리켜 잡종강세·튀기 등 인종차별적 발언을 쏟아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정 시장은 사죄와 함께 인권교육을 받았고, 익산시를 비롯한 몇몇 지방자치단체들은 다문화가족 정책 발굴에 나섰습니다. 정치권에서도 선거 입후보자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등 자성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논란은 일단락됐지만 우리는 정 시장 사태를 계기로 우리 사회에 상존하는 무형적 차별의식을 재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CBS노컷뉴스가 한국사회와, 그 속에서 함께 사는 다문화가족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기획을 세 차례에 걸쳐 보도합니다. [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①여전한 편견…다문화가족, 고난 뒤에 꽃피울까
    계속


    (사진=자료사진)
    결혼이민자 가구로 대표되는 다문화가족 1세대의 삶은 결코 쉽지 않았다. 2008년 필리핀을 떠나 한국으로 온 결혼이주여성 하이디(36)씨도 그랬다.

    그는 "최근 전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 갔다가 준비 서류를 잘 모른다는 이유로 차가운 대우를 받았다"며 "'애들이 학교를 다니는 엄마씩이나 돼서 이런 것도 모르냐'는 식으로 핀잔을 줬다"고 털어놨다.

    한국 사회를 이해하기 위해 하이디씨는 자기 자신을 내려놔야 했다. 그는 "아직도 무시당할 때가 많지만 이제는 그냥 그러려니 하게 됐다"며 "내 자아를 어느 정도 포기한 뒤에야 이런 마음을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차별은 가족 안에서도 존재했다. 중국에서 한국으로 건너온 지 10년 된 노은옥(37)씨는 "시어머니와 시누이가 아들에게 '학교 가서 엄마가 중국인이라고 말하지 마라'고 하는 말을 들었다"며 "그때 내가 우리 가족에게 부끄러운 존재라는 걸 알았다"고 하소연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노씨를 비롯한 상당수 결혼이민자들은 자녀들에게 자신의 모국어를 가르치는 것조차 꺼렸다. 아이가 한국어가 아닌 다른 언어를 배웠다가 자칫 한국사회에 스미거나 한국어를 배우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을까 걱정돼서다.

    노씨는 "자식이 한국 사회에 적응하고 언어적으로 헛갈리지 않기를 바라 오랫동안 중국어를 가르쳐 본 적 없다"며 "올해 초가 돼서야 중국어를 가르치기 시작했는데 어릴 때 가르칠 걸 괜스레 후회된다"고 털어놨다.

    지난달 25일 오전 전북 익산시청에서 한 이주여성이 정헌율 익산시장을 향해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민성 기자/자료사진)
    1세대 다문화가족들이 겪는 고통은 사회적 차별과 혐오 속에서 다음 세대로 대물림된다. 이러한 까닭에 일각에서는 다문화가족 자녀를 한국사회의 잠재적 위험요소로 치부한다. "다문화가족 자녀들을 잘못 지도하면 프랑스 파리 폭동처럼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의 발언은 이러한 인식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사례다.

    다문화가족 2세대에게도 차별사회는 현실이다. '2018년 전국다문화가족 실태조사(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다문화가족 2세대 7095명 중 지난 1년간 차별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이는 9.2%로 2015년 조사 결과(6.9%)보다 오히려 2.3%p 증가했다.

    하지만 세대가 바뀌면서 점차 이를 극복해내는 모양새다. 다문화가족 자녀의 자아존중감 평균점수는 5점 만점에 3.87점으로, 지난 2015년보다 평균 0.6점 상승했다. 적지 않은 다문화가족 2세들이 한계를 극복하고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어머니가 베트남인인 최경남(21·호찌민 인사대 베트남어학과 2학년)씨는 주변 친구들의 놀림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러나 성인이 된 뒤에는 오히려 출신 배경을 자신의 강점으로 앞세워 실력을 닦고 있다.

    최씨는 어머니의 조언으로 베트남 유학길에 오른 자신의 선택이 뿌듯하다. "베트남어를 배우고 베트남 문화를 느끼며 어머니를 더 잘 이해하게 됐고, 다문화를 걸림돌이 아닌 '프리패스' 삼아 사회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런 그조차 한국 사회의 사회적 편견을 이겨내기까지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최씨는 "그래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태어날 때부터 남들과 다른 차별점이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다른 다문화 2세들도 놀림을 질투 정도로 생각하고 마음에 두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난 28일 최경남씨가 CBS노컷뉴스에 보낸 문자메시지. (사진=MMS 캡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