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구미형 일자리, 日 수출규제 속 경제활력 돌파구 제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文 "구미형 일자리, 日 수출규제 속 경제활력 돌파구 제시"

    뉴스듣기

    구미시-LG화학,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공장 건설 합의
    투자 규모 5000억, 직간접 고용효과 1000명 예상
    文 "협상 시작 반년만에 이끌어낸 노사민정 합의"
    "日 수출 규제에도 '우리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 확인"
    "지역 주도로 특성 살리며, 일자리도 창출해" 사의
    "대한민국 경제가 구미에서 활력을 되찾길"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투자협약식을 가진 구미형 일자리에 대해 "일본 수출 규제 등 우리 경제의 대내외적 조건이 어려운 이때, 구미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경제활력의 새로운 돌파구를 제시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북 구미컨벤션센터를 찾아 경상북도와 구미시, LG화학의 주최로 열린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협약식'에 참석했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지난 2월 발표된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확산방안'을 토대로 구미시에 적합한 모델을 다각도로 모색한 결과 LG화학과의 협의를 통해 '아치전지 양극재 생산공장'을 유치하는 합의를 도출했다.

    이번 상생형 구미 일자리 프로젝트를 통해 LG화학은 구미국가산업단지 제5단지 내에 2024년까지 약 5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연간 생산능력 6만톤 규모의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협력업체를 제외한 직·간접 고용창출도 약 1000명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협상 시작 반년 만에 이끌어낸 노사민정의 합의"라며 "국민 여러분께 좋은 소식을 전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단시일 내에 이런 성과를 내기까지 경제활력을 되찾겠다는 구미시민, 경북도민의 의지가 제일 큰 힘이 됐다"며 "LG화학은 지역과 상생하겠다는 각오로 과감히 투자를 결정했다. 지자체와 정부도 적극적인 지원으로 함께했다"고 평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산업 발전과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구미시의 저력이 다시 한 번 발휘됐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성숙한 역량을 보여주신 경북도민, 구미시민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 더불어 해외 진출의 방향을 바꿔 국내에서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주신 LG화학, 다양한 이해관계를 조정하느라 애써주신 노동계와 시민사회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구미형 일자리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제조업 부흥을 이끌 신산업에 대한 투자이자 핵심소재의 해외 의존도를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큰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구미형 일자리의 핵심인 이차전지에 대해 "2025년까지 연평균 16%이상, 관련 소재·부품 산업은 연평균 30%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핵심소재의 해외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국가적 과제인 지금, 구미형 일자리 협약은 우리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바라는 산업계와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구미시가 연관산업들의 유치와 투자 확대로 '전기차 배터리 메카'로 성장할 수 있게 됐고, 지역 청년들에게 1000여개의 직간접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지역이 주도해 지역의 특성을 살리면서, 지역의 경제활력을 되찾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새로운 투자모델을 제시한 것에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가 상생형 지역일자리의 영감을 줬다면 구미형 일자리는 이를 큰 흐름으로 만들었다"며 "법적 지원 근거와 체계를 확보해 더욱 박차를 가하려면 국가균형특별법의 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국회의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어 "구미형 일자리의 탄생을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며 "대한민국 경제가 구미에서부터 다시 활력을 되찾게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LG화학 신학철 대표이사, 구미시 노사민정 대표, 지역 주민 및 학생 등 약 500여명이 참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