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주 정전으로 2시간 마비…400여 세대 공급 중단 피해(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전주 정전으로 2시간 마비…400여 세대 공급 중단 피해(종합)

    뉴스듣기

    요양병원 비상전력으로 중환자실 운영
    편의점 카드 결제 멈춰 손님 발길 돌려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전북 전주에 2시간에 이르는 정전으로 400여 세대의 전력이 끊기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24일 오전 8시 38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KT 사거리 일대 정전이 발생했다. 한국전력공사 측의 복구로 정전 113분만인 오전 10시 31분 전력 공급이 재개됐다.

    하지만 이번 정전으로 아파트와 요양병원, 편의점 등 425세대에 전력 공급이 중단되면서 피해가 생겼다.

    갑작스러운 전력 중단에 요양병원 에어컨이 가동되지 않으면서 환자 600여 명은 불편을 겪었다.

    요양병원 관계자는 "비상 전력으로 중환자실 등 의료시설은 정상 운영됐다"면서 "아무래도 어르신들이 많다 보니 불안감이 적진 않았다"고 말했다.

    전력이 끊긴 편의점은 카드 결제기가 작동하지 않으면서 현금만 받았다. 인근 편의점 관계자는 "손님 절반이 현금이 없어 돌아갔다"고 말했다.

    또 신호등 전력 공급이 차단되면서 교통 혼잡까지 빚어진 가운데, 경찰이 긴급 지원에 나서기도 했다.

    한국전력공사 전북지사 관계자는 "전기 과소비로 인한 정전은 아닌 것 같다. 정확한 정전 원인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