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IMF, 석 달만에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0.1%p씩 하향조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IMF, 석 달만에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0.1%p씩 하향조정

    뉴스듣기

    2019년 세계 경제 성장률 3.2%, 2020년 3.5% 예상

    IMF(사진=로이터/연합뉴스)
    IMF(국제통화기금)가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0.1%p 하향 조정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23일(워싱턴 현지시각) '세계경제전망 수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 WEO)'을 발표했다.

    IMF는 이번 수정안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2%로, 2020년 성장률은 3.5%로 예상해 지난 4월 전망치보다 각각 0.1%p씩 낮춰잡았다.

    다만 이번 수정안에 한국 성장률에 대한 전망은 포함되지 않았다.

    보고서에서 IMF는 미·중 무역갈등과 브렉시트 불확실성,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을 반영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무역·기술 갈등 고조, 위험회피 심리 심화시 저금리 기간 누적된 금융 취약성 노출 가능성, 디스인플레이션 압력 증대 등을 주요 하방위험으로 꼽았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올해 미국 성장률 전망치가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3%p 오른 2.6%로 예측된 가운데, 선진국 전반의 성장률 전망치도 0.1%p 오른 1.9%로 예상됐다.

    반면 신흥개도국 성장률 전망은 대다수 신흥국 성장률 전망치가 하락하면서 0.3%p 떨어진 4.1%에 그쳤다.

    특히 중국과 일본은 올해와 내년 성장률 모두 지낙 4월보다 0.1%p씩 각각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IMF는 국가 사이의 다자 정책에 관해 무역·기술 갈등을 완화하고, 영국-EU나 미국-캐나다-멕시코 간의 무역협정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신속히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특히 양자 무역수지 개선을 목표로 하거나 상대국의 개혁을 압박하기 위한 대화의 대체수단으로서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내 정책으로는 포용성 및 회복력을 강화하고, 잠재 성장률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도록 권고했다.

    최종재 수요가 감소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이 낮은(muted) 선진국과 기대 인플레이션이 안정적으로 안착된(anchored) 신흥개도국은 완화적 통화정책이 적절(appropriate)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재정정책은 필요 수요를 충족할 뿐 아니라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잠재성장률을 높이고, 구조개혁을 지원하고,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강화하는 등 복수의 목표를 균형있게 달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7월 IMF WEO Update 전망(단위:%)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