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게임 그만하라" 꾸짖자 母 살해한 아들 2심서도 징역 7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게임 그만하라" 꾸짖자 母 살해한 아들 2심서도 징역 7년

    뉴스듣기

    컴퓨터 게임을 그만하라고 꾸짖는 모친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가 2심에서도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부산고법 형사1부(김문관 부장판사)는 18일 존속살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A(21)씨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인 징역 7년을 유지했다.

    지적장애 2급인 A씨는 지난해 8월 16일 집에서 컴퓨터 게임을 하던 중 자신을 나무라는 어머니를 나무 책꽂이로 때리고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여러 면에서 이 사건은 피해자와 피고인, 가족에게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면서도 "피고인이 이미 치료감호를 받은 상태이며 원심 형량이 적정해 더 감형할 여지는 없어 보인다"고 판단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