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용만 회장 "지금은 힘 모아야 할 때…서로 비난할 때 아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박용만 회장 "지금은 힘 모아야 할 때…서로 비난할 때 아냐"

    뉴스듣기

    "최선을 다해 대통령이 대처하도록 도와야"
    " 기업들, 소재 개발, 공급선 다변화에 동기부여"
    "기업 대처 위해 정부·국회가 전폭 도와줘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사진=이한형 기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일본의 대(對)한국 소재 수출 규제와 관련, "지금은 최선을 다해 대통령이 대처하도록 도와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이 열리고 있는 제주신라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기업들이 각각 처한 입장에서 대처하는 것이 국가가 부담을 덜고 대처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길"이라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입장차와 견해차가 있어도 지금 그것을 표명해 서로 비난하고 갑론을박할 때는 아닌 것 같다"면서 "서로 참기도 하고,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같이 대처하는 모습이 안 보여 아쉽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일본은 치밀하게 정부 부처 간 공동작업까지 하며 선택한 작전으로 보복을 해오는데, 우리는 서로 비난하기 바쁘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는 간담회에서도 이 글을 언급하며 "밥 짓는 데 집중해야 하는데, 밥그릇 가지고 싸우는 모양"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그러면서 "입장차를 드러낼 때마다 양국 언론에 민낯이 등장하니 지금은 차분하고 침착하게 뜻을 모아야 한다"고도 했다.

    이어 박 회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기업의 대응 방식과 관련, 장기 리스크를 고려하지 않는 단기 리스크의 해결은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일은 재발 우려가 높은 사안"이라며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에 기업들이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최근 공급의 안전성이 훼손되는 문제가 생기면서 기업들로서는 공급선 다변화에 나서야 한다는 동기부여가 됐다"며 국산 소재·부품 산업 육성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이제는 소재 개발의 당위성, 필요성을 공감하지 않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며 "기업 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상황으로, 지금까지와는 다를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또 "기업들이 최선을 다해 대처하려면 정부와 국회가 전폭적으로 도와줘야 한다"면서 민관 공조를 당부했다.

    그는 "(기업이) 공급선을 다변화하려면 대체품을 개발해야 하는데, 개발 허가받는 데 2년이 걸리면 되겠냐"면서 "빨리 처리할 수 있는 것은 빨리 처리해줘야 한다"고 규제 개혁을 재차 촉구했다.

    박 회장은 기업들에 대해선 공급선 다변화를 위해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제품 개발에는 여러 가지가 필요한데, 국내에서 1부터 100까지 다 개발하겠다는 생각은 버리고 유연하고 오픈된 생각을 가지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스스로 필요한 점을 들여다보고 요구 사항을 내놓으면 대한상의가 가교 역할은 당연히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