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러시아, 한국에 日수출규제 불화수소 공급 제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러시아, 한국에 日수출규제 불화수소 공급 제안

    뉴스듣기

    지난 10일 문 대통령 청와대 간담회에서도 관련 언급 나와
    기초화학 분야 선진국인 독일, 러시아 협력 필요성도 논의
    김영주 무역협회장 "러시아 소재 기술이 좋다"

    청와대 30대 기업 총수 간담회 (사진=청와대 제공)
    러시아가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대상 품목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를 우리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12일 전해졌다.

    청와대 및 재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30대 기업 총수 간담회에서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은 "러시아의 소재기술이 좋다. 러시아가 생산하는 불화수소를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정부는 외교라인을 통해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데 러시아가 일본보다 더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산보다 순도가 높은 러시아산 불화수소를 삼성에 공급할 수 있다"는 뜻을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이 러시아산 불화수소를 언급한 것도 러시아의 제안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초 화학 분야 선진국인 독일, 러시아와의 협력 필요성이 논의되기도 했다.

    (이미지=노컷뉴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도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기업인들은) 특정 국가의 의존도를 낮추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특히 화학 분야에서 강점이 있는 러시아, 독일과의 협력 확대를 검토할 필요성을 제기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러시아의 공급 제안이 성사되면 우리 기업 입장에서는 대체재가 생기는 셈이다.

    특히 문 대통령도 일본의 경제보복의 대책 방안으로 수입선 다변화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일본 정부의 추가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대비책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핵심 소재 공급선이 바뀌면 일정 기간 순도 측정 등 시험 기간이 필요해 반도체 제조업체들의 피해는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함께 나온다.

    불화수소는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에칭(회로 패턴 중 필요한 부분만 남기고 불필요한 부분은 깎아내는 것) 및 불순물 제거 공정에 사용되는 핵심 원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