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희상 "북미·남북 병행발전해야…국회방북단 신속 구체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문희상 "북미·남북 병행발전해야…국회방북단 신속 구체화"

    뉴스듣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서 "정부와도 논의…北 전향적 답변 기대"
    "스스로 일하는 국회 증명 못하면 국민 신뢰 더 멀어져"
    "윤리특위 상실은 잘못된 처신…상설화 위한 국회법 개정해야"
    "보수-진보를 선악으로 구분하는 것은 나쁜 정치" 비난 자제 당부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 "북미 협상의 성공을 위해서도 북미, 남북관계의 병행 발전은 필수적"이라며 "입법부 차원에서도 여건을 만들어 가면서 국회 방북단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한자리에 모인 장면을 감동적으로 지켜봤다. 4·27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전쟁의 상징이던 판문점이 평화의 상징으로 다시 한 번 거듭나는 순간이었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중대 전환점이자 멈칫해보였던 북미 협상 재개의 모멘텀이 조성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 8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런(방북단 추진) 구상을 빠른 시일 안에 구체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정부와도 긴밀히 논의해 공식화하게 되면 북측의 전향적인 답변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국 경색으로 한동안 일을 하지 못했던 국회를 향해서는 "스스로 일하는 국회임을 증명하지 못하면 국민 신뢰는 더욱 멀어질 것"이라며 입법활동에 힘쓸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다음 주인 7월 17일부터는 일하는 국회를 위한 법안심사 활성화 국회법 개정안이 시행된다"며 "강제규정이 아니라 회의적인 시각도 있지만 이전과는 달라질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고 기대했다.

    특별위원회 활동기간 종료로 국회의원의 윤리의식 제고와 비윤리적 행위에 대한 징계를 담당하는 윤리특위가 사라진 데 대해서는 "아직도 38건의 징계안이 소관위원회도 없이 방치된 상태인데 이는 국민 눈높이에 턱없이 부족한 처신"이라며 "윤리특위 활동은 자정노력과 개혁의지의 리트머스가 될 것인 만큼 즉시 윤리특위를 재가동하고, 윤리특위 상설화 복원을 위한 국회법 개정 협의에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최근 이념 양극화로 막말이 오가고 있는 정치권을 향해서는 "보수는 자유의 가치를, 진보는 평당의 가치를 원조로 하는 것으로 동서고금을 통틀어 언제나 지키자는 보수 사람이 30%, 고치자는 진보 사람이 30% 있었다"며 "중간 시각 40% 사람들의 선택과 심판에 따라 체제가 바뀌는 것이 정상적인 사회"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진보와 보수의 양 날개는 건강한 사회를 지탱하는 힘으로 선과 악의 이분법으로 구분하는 것은 나쁜 정치"라며 "각 당이 저마다 목표로 하는 진보 또는 보수의 가치를 대변하는 세력으로 인정받는데 매진하고, 정당 스스로 자신과의 싸움인 정치개혁에 적극 나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