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노총, 사우나 폐쇄 알고도 회원 모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한국노총, 사우나 폐쇄 알고도 회원 모집?

    • 2019-07-11 18:01
    뉴스듣기

    회원들 중단 며칠 전에도 장기 회원권 끊어
    한국노총 "회비 횡령 아닌 가스 중단에 폐쇄
    전주시 운영 어려움 알고도 방관했다" 주장
    시 "법적 가능한 부분 최대한 투자해" 반박

    11일 전주시 완산구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 내 헬스장. (사진= 송승민 수습기자)
    피해자가 600명에 달하는 전북 전주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가 문을 닫기 직전까지 할인 행사에 나서며 회원을 끌어 모은 것으로 드러났다.

    적자가 누적되는 상황에서도 최소한의 도덕적 해이 방지책조차 없었다는 볼멘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한국노총 전주·완주지부가 위탁·운영한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가 문을 닫은 지 이틀째인 11일에도 입구에는 개인 소지품을 찾으러 온 회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10년 동안 사우나를 이용한 회원은 "회원 기간이 많이 남았음에도 할인 이벤트를 해서 6개월 이용권을 또 끊어 1년 정도 기간이 남았다"며 "이런 상태면 할인 이벤트를 하면 안 되는 거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7일전에 3개월 회원권을 끊었다는 회원은 "한국노총에 당한 것 같다"며 "도대체 어디서 환불 받아야 하냐"고 물었다.

    11일 텅 빈 '메이데이 스포츠 사우나' 사무실. (사진= 송승민 수습기자)
    현장에서는 "폐쇄 직전까지 할인 행사를 해 회원들의 돈을 갈취한 것 아니냐""한국노총 전주·완주지부 서○○ 지부장 어디 있느냐"라는 항의가 빗발쳤다.

    한국노총 전북지부 관계자는 "회원 요금을 갈취한 것이 아니라 가스요금을 내지 못해 가스가 끊겨 운영을 중단한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전주시는 사우나 운영이 적자구조에 빠져 현실적으로 어려운지 알고 있었다"며 "수탁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근본적인 대안 마련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국노총 측의 주장과 달리, 전주시는 복지시설 운영중단에 따른 민원 피해자 현황을 전화와 서면으로 파악을 하고 있으면서도 '책임'은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법적으로 독립채산제엔 운영비 지원은 할 수 없다"며 "전주시는 시설물에도 가능한 부분 최대한 투자해 왔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