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잠원동 사고 유족 측, 서초구청 공무원들 고소…'과실치사'혐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잠원동 사고 유족 측, 서초구청 공무원들 고소…'과실치사'혐의

    • 2019-07-09 12:23
    뉴스듣기

    건축과 과장, 팀장 등 모두 7명 고소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 경찰 및 소방당국 관계 기관들이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이한형기자
    4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잠원동 붕괴사고와 관련, 유족 측에서 서초구청 철거공사 담당자등에 대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고소했다.

    9일 서울 서초경찰서 등에 따르면, 잠원동 사고로 사망한 A(29)씨 유족의 법률대리인은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업무상 과실치사‧치상 등 혐의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고소대상은 담당 자치구청인 서초구청 건축과 과장, 팀장 등 공무원을 비롯하여 건축주, 감리인 그리고 철거업체 관계자 등 모두 7명이다.

    A씨와 남자친구 B(31)씨가 사고를 당한 과정에서 공사 관계자들뿐만 아닌 구청 측도 관리‧감독의 의무를 위반해 책임 소지가 있다는 취지다.

    A씨 변호인은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서초구청장은 포함되지 않았지만 철거공사 관련 결재가 서초구청장까지 올라간 사실이 있으면 (수사대상에) 포함해 달라고 밑에 따로 의견 붙였다"고 밝혔다.

    고소와 별도로 경찰은 감리인를 비롯해 건축주, 철거업체 관리자 등 공사 관계자들에 대해 과실치사 입건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