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파리기후협약 지켜도 북극 빙하 사라질 위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과학/바이오

    파리기후협약 지켜도 북극 빙하 사라질 위기

    뉴스듣기

    기온 2도 상승 시 북극 빙하 사라질 확률 28%
    예측 정확도 높인 새 통계기법 개발

    (사진=자료사진)
    지표 기온 상승을 1.5~2도 이하로 제한하자는 내용이 담긴 파리기후협약이 지켜져도 여름철 북극 빙하가 모두 사라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따르면 기후물리 연구단이 안순일 연세대 교수 및 국제공동연구진과 함께 개발한 새로운 통계 기법을 적용한 결과 산업혁명 이전 대비 기온이 2도 상승했을 때 9월 북극 빙하가 완전히 녹을 가능성은 28%로 예측된다.

    파리기후협약이 북극 빙하 유실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할 수는 없다는 의미다.

    이번 연구는 기후 모형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수 있는 통계 기법으로 북극 빙하가 사라질 가능성을 수치로 제시했다. 수학자, 통계학자, 기후과학자들이 2년에 걸쳐 연구를 수행한 결과다.

    왼쪽부터 교신저자 안순일 연세대 교수, 제1저자 로만 올손 연구위원, 공동저자 이준이 연구위원. (사진=기초과학연구원 제공)
    연구진은 새로운 통계 기법을 31개 기후 모형에 적용했다. 여기에 학계의 온실기체 배출 시나리오 중 가장 높은 배출량을 가정한 시나리오를 입력했다.

    그 결과 산업혁명 전 대비 전 지구 지표 기온 상승이 1.5도에 이르면 9월 북극 해빙이 완전히 유실될 확률이 최소 6%에 달하며 2도 상승에 이르면 그 확률이 28%까지 증가할 것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이준이 연구위원은 "이미 전 지구 지표 기온이 산업혁명 이전 대비 1도 이상 상승했고 지금 추세라면 2040년에는 1.5도 상승에 이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번 연구는 북극 빙하 유실 가능성을 수치로 제시해 지금보다 더 엄격한 기후 정책의 필요성을 시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9일 오후 6시(한국시간) 온라인 게재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