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정노조 총파업 계획 철회…988명 증원·주5일제 대책 수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노동

    우정노조 총파업 계획 철회…988명 증원·주5일제 대책 수립

    뉴스듣기

    위탁 집배원 750명·폐지 직종 자리 238명 합쳐 988명 증원
    소포 줄여 주5일제 추진·인력부족 농어촌엔 사회적 합의 기구
    민주노총 집배노조 "파업 열망 짓밟았다" 합의 비판

    이동호 우정사업본부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노조 집행부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총파업 철회를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집배원 인력 증원과 토요일 집배 폐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한 한국노총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의 파업 방침이 8일 철회됐다.

    우정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우본)와의 교섭 결과를 토대로 지방본부 위원장 회의를 한 결과, 9일로 예정된 파업 계획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정노조 이동호 위원장은 "과로사로 주변 동료가 사망하는 일이 비일비재했지만, (업무의) 공공성에 대한 인식이 있어 지금까지 참고 업무를 수행해 왔다"며 "지난해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기획추진단에서 권고한 집배원 2천명 증원과 주5일제 시행이 제대로 되지 않아 현장에서 집배원들이 분노했다"고 파업을 예고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탁 집배원 750명을 증원하고, 약 10년 전부터 방호와 운전 등 폐지되는 직종에서 집배 인력으로 돌려진 238명까지 합쳐 모두 988명의 집배원을 증원하는 정부 중재안에 노사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위원장은 "988명 증원으로 완전히 주5일제를 실시할 수는 없다"며 "집배인력의 정원에 맞게 소포를 줄여 나가는 쪽으로 노사간 합의가 됐다"고 설명했다.

    인력이 부족해 주5일제가 어려운 농어촌 지역에 대해서도 사회적 합의 기구를 만들어 해당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이 위원장은 밝혔다.

    그러면서 "우본이나 정부에서는 토요일 집배를 폐지할 경우 물량 감소로 운영이 어렵다고 해, 인력을 증원해서 현장 집배원들이 토요일에 쉴 수 있게 하는 쪽으로 점진적으로 개선하기로 합의가 됐다"고 덧붙였다.

    교섭 당시에는 938명을 증원한 이후에도 추가적인 증원을 위해 필요한 예산 증액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지만, 결국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 위원장은 "내년도 예산을 기재부에 요청할 때 우정사업본부 예산에 이를 반영했으면 좋겠다고 요구했지만, 우본 측은 행정안전부에서 인력진단을 끝내야 과기부에서 요청을 할 수 있다고 난색을 표했다"며 "국회에서 발의하는 쪽으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같은 총파업 철회 방침에 대해 또다른 집배원 노동조합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집배노조) 측은 "우정노조가 조합원들의 파업 열망을 짓밟았다"며 "우정본부의 비정규직 증원과 토요택배 유지 계획에 힘을 실어준 꼴"이라고 비판했다.

    집배노조는 "기획추진단은 정규 인력을 증원하라고 권고했지만, 우정본부는 이를 무시하고 또다시 비용의 측면에서 비정규직 증원 계획을 세운 것이다"며 "이미 지난해 5월 2일 위탁택배기사 1천명을 증원했지만 올해만 9명이 사망하는 등 집배원 노동 조건은 나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정노조의 대표교섭 권한이 박탈되는 것만이 우정노동자들을 살릴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이다"며 "집배노동자의 죽음을 막는 활동과 토요택배 폐지 투쟁을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