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법촬영 입건 김성준 전 SBS 앵커, 8일 사직 처리

뉴스듣기


미디어

    불법촬영 입건 김성준 전 SBS 앵커, 8일 사직 처리

    뉴스듣기

    SBS, 8일 사직서 수리

    김성준 전 SBS 앵커 (사진=방송화면 캡처)

     


    지하철에서 몰래 여성을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김성준 SBS 보도본부 논설위원이 사직 처리됐다.

    SBS 측은 8일 CBS노컷뉴스에 "김성준 전 앵커가 회사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오늘 날짜로 수리됐다"라고 밝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8일 김성준 전 앵커를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오후 11시 55분쯤 지하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앵커는 이를 목격한 시민들에 쫓겼고, 이내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