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갑룡 "양현석 수사 더디지만…경찰 명예 걸고 의혹 확인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민갑룡 "양현석 수사 더디지만…경찰 명예 걸고 의혹 확인할 것"

    뉴스듣기

    "요건만 되면 신속하게 강제수사"

    민갑룡 경찰청장(사진=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은 1일 양현석 전 YG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를 둘러싼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수사 무마 의혹 등과 관련해 "(의혹 대상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오래 지난 상황이라 직접적인 증거를 확보하는데 조금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이날 경찰청 기자간담회에서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하나하나 사실을 확인해가며 수사를 해나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최근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서는 양 전 대표를 포함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를 마쳤지만 아직까지 결정적인 단서는 찾지 못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민 청장은 "(의혹)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해나가면서 역으로 증거를 찾아나가야 하는 수사라 더딘 감이 없지 않아 있다"면서 "경찰 수사의 명예를 걸고 제기된 모든 의혹들을 하나하나 낱낱이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모든 의혹이 풀리게끔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증거인멸을 막기 위한 차원에서라도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관계자들의 말이 서로 틀려서 범죄 관련성부터 찾아야 한다"며 "압수수색 영장 발부 요건이 됐을 때는 신속하게 강제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