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한국당 女당원들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영상] 한국당 女당원들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 논란

    뉴스듣기

    여성당원 행사에서 '속바지 엉덩이춤' 공연 논란
    여야, "성인지 감수성 절망" "저질 행태" 맹비난
    한국당 "예상치 못한 돌발상황" 해명

    자유한국당 여성당원 행사에서 일부 여성 당원들이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춤을 추는 공연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당 중앙여성위원회 주최로 26일 오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 열린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에서 경남도당 소속 일부 여성당원들은 '장기자랑' 코너에서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 춤을 췄다.

    해당 여성들은 속바지를 입은 상태로 엉덩이에 붉은 글씨로 '한국당 승리'를 써 붙이고 객석을 향해 엉덩이 춤을 추는 퍼포먼스를 보였고, 당시 행사에선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도 "오늘 장기자랑에서 누가 1등을 했는지 잘 모르지만, 상위 5개 팀은 행사 때마다 와서 공연을 해주시면 좋겠다"고 농담을 건넸다.

    문제는 엉덩이춤 장면에 SNS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이 거세졌다는 점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참석자들과 희망의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각 당은 여성 당원을 위한 행사에서 '성인지 감수성'이 결여된 공연이 나왔다며 한국당을 비판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공당에서 그것도 여성위원회가 주최하는 행사에서 성인지감수성 제로의 행위까지 (나왔다)"며 "국회를 이렇게 멈춰 놓은 채 여성당원 바지 내리고 엉덩이 보여주는 공연에 박수치고 환호하는 당신들 도대체 뭐냐"고 비판했다.

    같은 당 이재정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중심 정당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는 것이 아니라, 여성을 도구로 당의 승리만을 목표로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한국당의 성인지 수준이 연이은 막말논란에서도 수차례 드러났지만 오늘 다시금 확인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저질스러운 행태를 사전에 관리 감독하지 못한 볼썽사나운 한국당이 아닐 수 없다"며 "이를 보며 박수를 치던 당 대표의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이 더욱 절망스럽다"고 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당은 입장문을 통해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며 "이런 논란으로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