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승부차기에서 울었다' 무산된 전북의 아시아 정상 복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승부차기에서 울었다' 무산된 전북의 아시아 정상 복귀

    뉴스듣기

    김신욱. (사진=연합뉴스)
    전북 현대의 아시아 정상 복귀가 무산됐다.

    전북은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상하이 상강과 1대1로 비겼다. 1, 2차전 합계 2대2. 전북은 승부차기 끝에 3대5로 졌다.

    지난해 8강 탈락에 이어 올해는 16강 탈락의 쓴 잔. 2016년 우승 이후 3년 만의 정상 복귀에 실패했다.

    원정 1차전 1대1 무승부로 홈 2차전에서 0대0으로 비겨도 8강에 오르는 상황.

    하지만 전북은 여전히 닥공이었다. 시작부터 쉴 새 없이 상하이 골문을 두드렸다. 김진수와 이용의 좌우 크로스에 이은 김신욱의 머리가 주 공격 루트였다. 김신욱의 높이에 상하이는 힘을 쓰지 못했다.

    전반 9분과 전반 17분 김신욱이 머리로 떨군 공을 임선영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또 전반 17분과 전반 21분, 전반 23분 김신욱의 헤딩도 모두 빗나갔다.

    결국 김신욱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27분 이용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머리로 문선민에게 연결했다. 문선민은 수비수를 등진 채 손준호에게 내줬고, 손준호는 김신욱을 향해 공을 가볍게 띄웠다. 김신욱은 넘어지면서 오른발로 골문을 열었다.

    상하이의 반격도 매서웠다. 하지만 전북은 침착하게 막아냈다. 전반 39분 헐크의 슈팅을 송범근이 선방했고, 전반 40분 오스카의 슈팅은 홍정호가 걷어냈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김진수의 실수가 나왔지만, 송범근이 실점을 막았다.

    후반 초반에도 상하이의 공세를 잘 막아냈다. 로페즈까지 수비에 가담했다. 후반 14분 김진수가 상대 크로스를 막는 과정에서 아찔한 장면도 나왔지만, 주심의 휘슬은 울리지 않았다.

    버티고 버텼다. 운도 따랐다.

    전반 16분 헐크의 슈팅이 이미 한 차례 골대를 맞고 나온 상황. 후반 28분에도 헐크의 슈팅이 다시 골대를 때렸다. 이어 후반 30분 아흐메도프의 슈팅은 송범근이 쳐냈고, 후반 31분 오스카의 중거리 슛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하지만 끝내 상하이의 공격을 막지 못했다. 후반 35분 헐크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오스카의 크로스를 엘케손이 머리로 힘겹게 살렸고, 헐크가 달려들어 때린 슈팅이 홍정호를 맞고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전북도 다급해졌다. 후반 41분 손준호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어갔고, 후반 43분 문선민의 슈팅은 골문 옆으로 향했다. 게다가 조제 모라이스 감독이 격렬한 항의로 퇴장까지 당한 상황에서 연장에 돌입했다.

    전북은 연장 다시 닥공을 펼쳤다.

    하지만 좀처럼 상하이 골문이 열리지 않았다. 연장 전반 5분 로페즈의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연장 전반 8분 김신욱의 헤딩은 골대를 벗어났다. 연장 전반 12분 김신욱의 헤딩도 크로스바 위로 떴다. 연장 전반 15분 로페즈의 슈팅마저 골키퍼 정면이었다. 연장 후반 11분 김신욱의 헤딩 패스에 이은 손준호의 슈팅도 막혔다.

    전북은 연장 후반 12분 손준호 대신 이동국을 투입했다. 하지만 승부수를 너무 늦게 던졌다. 이동국이 해결사로 나서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연장 종료 직전에는 상대 파울에 흥분한 문선민까지 퇴장당했다. 순간 전북과 상하이 선수들이 달려들어 몸싸움을 펼치기도 했다.

    마지막 승부차기. 승리의 여신은 전북을 향해 웃지 않았다.

    헐크의 성공에 이은 이동국의 실축. 두 번째 키커 김신욱이 파넨카 킥을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가져오려 했지만, 상하이 키커 5명이 모두 성공시키면서 눈물을 흘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