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감스트·외질혜 '성희롱 발언' 사과했지만…

뉴스듣기


문화 일반

    감스트·외질혜 '성희롱 발언' 사과했지만…

    뉴스듣기

    사과 메시지에도 대중들 시선 싸늘

    사과 방송 하는 감스트와 외질혜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19일 여성 BJ에 대한 성희롱 성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감스트와 외질혜가 사과했다. 하지만 이를 지켜보는 대중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감스트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려 "먼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감스트는 "오늘 새벽 2시경 인터넷 방송에서 게임을 진행하면서 저의 미성숙한 발언으로 제가 잘못을 한 그분께 큰 상처를 드렸다"면서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발언이었다. 진심을 다해 사죄드린다.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건이 발생된 직후 바로 잘못을 인지하였고 저의 미성숙한 발언으로 상처를 입으신 그분께 진심을 다해 직접 사과의 뜻을 전달드렸다"며 "당장 사과의 뜻이 잘 전달될지는 모르겠지만, 반성의 시간을 가지면서 진심을 다해 반성하고 부족하겠지만 앞으로 진심어린 사과가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많은 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외질혜 역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건의 경위와 피해 BJ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외질혜는 "저는 오늘 생방송 도중에 당연하지라는 게임을 통해 여성 BJ에 대해 적절치 못한 언행을 했다"라며 "같은 여자로서 신중하게 언행을 했어야 했는데 '인터넷 방송은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과 썩은 정신상태로 방송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발언으로 인하여 상처 받은 두분과 두분의 팬분들께 사죄드린다. 그리고 이번이로 인해 충격받은 모든분들께 고개숙여 사죄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BJ로서 생방송중에 신중을 다하고 언행을 했어야 했는데 이와같은 언행을 내뱉음에 있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또한 두분이 허락해주신다면 직접 찾아뵙고 사죄드리도록 하겠다. 다시한번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이 같은 두 BJ의 공식 사과에도 대중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더군다나 평소 인터넷 개인방송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깔려 있는 상황에서 터진 성희롱 논란에 대중들은 사과의 진정성을 떠나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논란의 당사자인 감스트와 외질혜 그리고 NS남순은 수십만명의 구독자 수를 보유한 인기 BJ이기도 하고 과거 숱한 논란의 이력 또한 비난 여론에 힘을 싣고 있다.

    특히 감스트가 지난 9일 자신의 인터넷 방송 중 공개한 아버지의 문자 메시지까지 재조명 되는 등 부정적인 분위기는 계속 이어지는 상황이다.

    당시 감스트의 아버지는 "나머지 30년 사람답게 정상적으로 살려면 지금이라도 공장 다녀라. 그런 쓰레기들 하고 같이 놀지 말고 누구도 너를 유명인사로 보지 않는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이날 오전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 BJ '감스트'와 'NS 남순', '외질혜'는 생방송 중 특정 여성 BJ를 거론하며 성희롱 성 발언을 했다.{RELNEWS:right}

    세 사람이 함께한 이날 방송에서 이들은 게임을 진행하며 타 인터넷 방송에서 활동하는 여성 BJ를 언급하며 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사용하는 등 논란을 빚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