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2년 만에 돌아오는 뮤지컬 '시라노'

    뉴스듣기

    새로 합류하는 배우 등 2019 캐스팅 공개

    (사진=로네뜨 제공)
    2017년 한국애서 초연된 화제의 뮤지컬 '시라노'가 새로운 얼굴을 합류시키며 2년 만에 돌아온다.

    뮤지컬 '시라노'는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 등의 모티브가 된 프랑스의 극작가 에드몽 로스탕의 희곡 '시라노 드 벨쥐락(1897)'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이다.

    2017년 한국에서 초연 당시 데뷔 20주년을 맞은 배우 류정한이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시라노'는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남우주연상, 2017 스테이지톡 오디언스 초이스 어워즈 '최고의 라이선스 뮤지컬' 부문을 수상하는 등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2년 만에 돌아오는 '시라노'는 새로운 배우들이 합류하며 다양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화려한 언변과 뛰어난 검술을 지닌 난폭한 천재지만 사랑앞에서는 따뜻해지는 '시라노' 역에는 류정한, 최재웅, 이규형, 조형균이 캐스팅 됐다.

    시라노 초연때 프로듀서로 완벽하게 데뷔하고 동시에 주인공으로도 무대에 오른 류정한은 "오랫동안 기다려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시라노가 2년만에 돌아오게 돼 감개무량하고, 정말 행복하고 즐겁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초연 때 부족했던 드라마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를 전했다.

    또 뮤지컬 '그날들', '모래시계'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했던 배우 최재웅이 새로운 시라노로 합류했다.

    최재웅은 "할 수 있는 것들은 최선을 다해서 할 것이고, 부족한 부분들은 열심히 공부해서 잘 찾아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 등 무대와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한 이규형과, 뮤지컬 '헤드윅', '록키호러쇼' 등에서 풍부한 감정표현과 가창력을 선보인 조형균도 시라노역에 함께한다.

    시라노와 크리스티앙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여인 '록산' 역에는 박지연과 나하나가 더블 캐스팅 됐다.

    박지연은 최근 종영한 SBS '해치' 등의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박지연은 "그간 작품 속에서 많은 사랑을 해왔지만 시라노에서 '록산'의 사랑은 좀 더 특별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뮤지컬 '광화문 연가' 등의 작품에서 존재감을 발산하며 신스틸러로 부상한 나하나 또한 "희곡 원작 자체를 너무 좋아하는 작품"이라면서 "충실히 표현해내고 저만의 개성을 담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빼어난 외모를 지녔지만 서툰 말솜씨로 마음을 표현하지 못해 시라노의 도움을 받아 록산의 마음을 얻는 '크리스티앙' 역은 송원근과 김용한이 맡았다.

    뮤지컬과 드라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송원근은 극 중 캐릭터와 싱크로율 100%라는 평을 받으며 크리스티앙 역에 낙점됐다.

    송원근은 "시라노 속 아름다운 대사들이 제 가슴에 새겨질 것이라 생각하니 정말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크리스티앙 역을 맡은 서울예술단원 출신 김용한도 "시라노를 통해 관객들을 만나보게 되서 기대가 되고 설렌다"면서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시라노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뮤지컬 작곡가로 칭송받는 '프랭크 와일드혼'의 서정적이고 드라마틱한 선율의 아름다운 음악과 뮤지컬 계의 거장 '레슬리 브리커스'가 쓴 감미로운 대사로 초연 당시 큰 사랑을 받았다. 유쾌하고 재치있는 캐릭터, 관객을 울도 웃기는 세 남녀의 로맨스는 2019년 여름 다시 한국을 찾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는 8월 10일 서울 광림아트센터 BBCH 홀에서 개막을 앞둔 시라노의 1차 티켓은 11일 오후 2시 오픈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