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황교안, '봉하' 대신 고성갔다가 '봉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영상] 황교안, '봉하' 대신 고성갔다가 '봉변'

    뉴스듣기

    노무현 10주기 불참하고 강원도 방문
    황 대표 "대장정 중이라 참석 여건 안돼"
    정작 이재민 위로보다 문 정권 비판 할애
    이재민들 "지금 당 홍보 하러 왔냐" 질타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이해 여야 4당 대표와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추도식장에 참석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유일하게 불참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봉하마을이 아닌 강원도 철원 GP(감시초소) 철거현장과 고성 산불 발생장소를 방문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오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장에 가지 않고 강원도를 방문했다. (사진=유선희 기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권성동·김진태·이철규 의원 등 20여명은 이날 오후 고성군 토성농협 2층에서 '산불 화재피해 주민들의 조속한 일상 복귀를 위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정작 최고위원회에서 산불 피해 주민들에 대한 위로보다 현 정권을 향한 비판에 시간을 할애하면서 이재민들은 강한 불만과 질타를 쏟아냈다.

    황 대표는 산불 피해 이재민들을 위한 법제도 개선을 약속하는 발언을 하다 "현 정권은 북한 눈치 보느라 우리 군을 뇌사상태로 만들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을 공격할 노력에 백 분의 일이라도 핵 개발 저지와 북한 인권개발에 힘쓰라"고 말했다.

    23일 오후 고성군 토성면 토성농협 2층에서 자유한국당 강원현장 최고위원회가 열렸다. (사진=유선희 기자)
    정미경 최고위원도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거시경제는 좋아졌다고 거짓말 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달랐던 노무현 대통령은 2007년 국정 브리핑에서 직접 '권력이 시장으로 넘어갔음'을 고백하기도 했다"면서 故 노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결국 참다못한 이재민들은 "지금 당 홍보하러 왔느냐"며 "이재민들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과 관련한 내용 없이 미사일이나 문 정권 이야기가 지금 무슨 상관이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이에 한국당 관계자들은 이재민들을 밖으로 끌어냈고, 여기에 분개한 이재민들이 다시 반발해 최고위원회가 잠시 중단되는 등 소동을 빚기도 했다.

    한편 봉하마을 대신 강원도를 방문한 데 대해 황 대표는 "저는 (민생투쟁) 대장정 중이었기 때문에 가기 어려운 형편이라 대표단을 만들어 보냈다"고 설명했다.

    산불 피해 이재민들을 위로하기 보다 현 정권에 대한 비판에 열을 올리는 자유한국당에 항의하는 이재민. (사진=유선희 기자)
    이어 "오늘로써 일단 대장정을 마치게 된다"며 "정부가 잘못된 폭정을 멈추고 잘못된 패스트트랙을 고치면 국회는 정상화 될 것"이라고 끝까지 현 정부를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고성·속초 산불 피해 이재민 30여명은 최고위원회가 열린 토성농협 맞은편인 토성면사무소 앞에 모여 경찰 수사 촉구와 한전 책임을 주장하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