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호재' 없는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가능할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호재' 없는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가능할까?

    뉴스듣기

    아시아나항공.(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가 이르면 7월 본격화될 전망인 가운데 매각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이르면 7월 아시아나항공 매각 입찰 공고를 시작으로 매각 절차가 올해 안에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금융위원회가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 돌입 시점을 7월로 잡으면서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유력한 후보로 꼽혔던 한화그룹과 롯데그룹은 완전히 발을 뺀 모습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최근 롯데케미칼의 미국 현지 공장 준공식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가능성에 대해 "100% 없다"고 못을 박은 상태다.

    한화그룹 역시 1분기 실적발표회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사를 공식 부인했다. 이밖에 SK그룹과 CJ그룹, 신세계그룹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은 분위기다.

    아시아나항공(사진=연합뉴스)
    이 같은 배경에는 막대한 인수 자금 규모가 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데 최소 1조 5000억원에서 2조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연결기준 1분기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는 9조 7000억원, 부채비율은 895%에 달한다. 1년 내 갚아야 할 단기차입금도 1조 2000억원 수준이어서 부채비율을 낮추기 위한 추가자금도 만만치 않다는 분석이다.

    더구나 인수 의사를 밝히거나 경쟁이 치열해지면 인수대금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심지어 최근 중국노선 운수권 확대도 아시아나항공 수익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이 25년간 독점해 온 중국 하늘길이 저비용항공사(LCC)에도 열리면서 항공권 가격이 기존 대비 40~50% 저렴해질 것으로 보이는 탓이다.

    중국노선이 아시아나항공 매출의 20% 정도를 차지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인수 기업 입장에서 '호재'로 보기 어려워 보인다.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서는 일반적인 경영능력은 물론 항공업만의 특수성을 감안해 금융과 외교, 정치 분야의 능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인수에 걸림돌로 분류된다.

    2020년 4월 21대 총선을 앞두고 국적기 사업을 인수하면 불필요한 특혜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는 점도 부담이다.

    한 기업의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의 현재 재무상태가 어떤지 확실하게 알 수 없고 향후 불확실성도 크다"며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기업들이 갖고 있는 사업과 시너지 효과만 계산해 인수 여부를 결정하기에는 위험부담이 큰 상태"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