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과 친분' 전 NBA 스타 로드먼, LA서 절도혐의 받아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김정은과 친분' 전 NBA 스타 로드먼, LA서 절도혐의 받아

    뉴스듣기
    전 NBA스타 로드먼(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각별한 사이로 알려진 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 데니스 로드먼(57)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 한 요가 스튜디오에서 물건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고 LA타임스 등 현지 언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A 뉴포트비치에 있는 바이브스 핫요가 스튜디오 소유주 알리 샤는 LA타임스에 "로드먼 등 일행 3명이 지난 7일 스튜디오에 왔다가 로비에 있던 자수정 크리스털 제품을 들고 갔다"고 주장했다.

    업주는 도난당한 물건이 3천500달러(412만 원) 상당이라고 말했다.

    로비에 있는 폐쇄회로(CC) TV에는 로드먼과 일행이 직원들에게 접근해서 한 눈을 팔게 한 사이 의류를 훔치는 장면도 포착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 대해 로드먼은 연예매체 TMZ에 "절도혐의는 터무니없다"면서 "스튜디오 소유주에게서 일을 도와준 대가로 받은 선물"이라고 반박했다.

    현지 경찰은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이며, 체포된 사람은 없다"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2013년 북한을 방문해 농구팬인 김 위원장과 친분을 쌓았고 2017년에도 방북하는 등 여러차례 북한을 방문했다.

    또 지난해 6월 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에 나타나기도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