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현병 전력 흉기 난동 40대, 사전에 범행 계획했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조현병 전력 흉기 난동 40대, 사전에 범행 계획했나?

    뉴스듣기

    주로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흉기, 휘발유 미리 구매, 통로 차단하고 주민 기다려

    (사진=경남소방본부 제공)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흉기를 휘둘러 18명의 사상자를 낸 경남 진주 방화·흉기 난동 사건 피의자 안모(42)씨는 조현병으로 치료를 받은 사실이 확인됐지만,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

    사건을 수사중인 진주경찰서는 안 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지만 범행을 시인했으며 휘발유를 미리 준비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휘발유를 구매했다는 건 우발적 범행이 아닌 범행 시작 전부터 사전에 계획했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이어 안 씨는 자신의 4층 아파트 집에 휘발유를 뿌리고 신문지에 불을 붙여 방화했다.

    그리고 양 손에 흉기를 든 안 씨는 2층 계단으로 내려와 복도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복도식 아파트의 유일한 통로인 계단을 차단한 뒤 주민들을 살해할 목적으로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에 놀라 새벽 잠을 깬 주민들은 허둥대며 계단으로 대피했고 안 씨는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

    두 개의 흉기 가운데 하나는 주로 집에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어서 미리 사전에 구매했을 가능성도 높다.

    불을 지르고 경찰에 체포될 때까지 15분 정도까지 이 아파트는 잔혹한 영화에서나 나올 듯한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그리고 주로 여성과 노인 등 사회적 약자들만 골라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사망자 5명 가운데 4명이 여성으로, 이 중에는 10대 2명도 포함됐고 부상자들도 주로 여성이었다.

    이와 함께 평소 윗층에 사는 A(18)양을 스토킹한 것으로도 추정된다.

    실제 A양의 가족이 설치한 CCTV에는 안 씨가 하교 후 다급하게 집으로 들어가는 A양을 쫓는 장면이 담겼다.

    위협을 느낀 A양의 가족은 올해에만 벌써 4번이나 경찰에 신고할 정도였다.

    안 씨가 횡설수설하면서 이번 '묻지마 칼부림'에 대한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범행을 보면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웃에게 위협을 가하고 난동을 부린 범행을 조현병 전력을 핑계로 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안씨는 2010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형을 선고받았다. 여기에 정신질환에 따른 보호관찰형도 함께 받았다.

    재판부는 안 씨가 편집형 정신분열증(조현병)을 앓고 있지만 사물 변별이나 의사 결정 능력이 없었다고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범행 전후 안 씨의 정신 상태와 계획 범죄 여부 등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방화에 사용할 휘발유를 언제, 어떻게 구매했는지, 집에서 사용하지 않은 흉기를 어디서 구했는지, 범행 전후 동선 등을 파악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안씨는 이날 새벽 진주의 한 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향해 무차별 흉기를 휘둘렀다.

    이 때문에 사망 5명, 중상 2명, 경상 4명 등 흉기로 인해 1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7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