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주 방화·흉기난동 희생자 유가족 "국가기관이 방치한 인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진주 방화·흉기난동 희생자 유가족 "국가기관이 방치한 인재"

    뉴스듣기

    (사진=이형탁 기자)

    18명 사상자를 낸 경남 진주 방화·흉기난동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들이 "국가기관이 방치한 인재이다"고 주장했다.

    누나를 잃은 이창영 씨는 17일 오후 진주 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유가족들을 대표해 언론브리핑을 열고 "이런 재앙이 닥쳐서 가족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 씨는 "아파트 주민들이 오랫동안 가해자의 위협에 대해 경찰서, 파출서에 신고했다"며 "하지만 경찰서와 파출서는 가해자에 대해 조치하지 않았다"고 경찰의 미온적 태도를 지적했다.

    이 씨는 또 "경찰서와 파출서 조치가 없어 관할 동사무소, LH임대주택 본사 관리실에 수차례 민원제기했으나 묵살당했다"며 지자체와 공기업도 비판했다.

    이 씨는 그러면서 "국가기관에서 방치한 인재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유가족은 국가가 조치를 취해 국민의 생명을 지켜주시길 바라는 마음이다"고 울먹였다.

    이 씨는 "한 사건에 이렇게 많은 사람이 생명을 잃고 위태롭고 치료를 하고 있는 상황이 근래에 많이 있지 않았다"면서 "유가족 입장에서는 좀 더 세상에 많이 알려져서 경계심을 가질 수 있는 초석이 되고 국가가 국민 생명을 지킬 수 있는 사건이 되길 바라는 마음뿐이다"고 애통해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