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직도 무거운 죄책감…"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아직도 무거운 죄책감…"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뉴스듣기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린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노란 리본 조형물이 설치돼 있다.(사진=박종민기자)
    "아직도 우리에게는 세월호 생존자라는 단어가 무거운 죄책감으로 남아 있습니다. 그 당시 무능력했던 어른이 되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16일 오후 3시부터 오후 4시 14분까지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제3주차장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렸다.

    시민들은 가슴과 가방 등에 노란 리본을 매단 채 마련된 3천석의 자리를 모두 채웠다. 자리가 부족한 시민 1,000여명은 주위에 서서 기억식을 지켜봤다.

    기억식은 오후 3시 안산시 전역에 1분간 울리는 추모사이렌으로 시작됐다. 이어 희생자 추모 묵념, 추도사, 기억 공연, 추도시 낭송, 기억 영상, 생존자 장애진 학생의 기억편지 낭송, 기억 합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유가족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정 도 교육감, 윤화섭 안산시장, 각 정당 대표와 국회의원 등도 참석했다.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추도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추도사는 유 부총리와 장훈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문 장관, 이 지사, 이 교육감, 윤 시장 등 순으로 이어졌다.

    유 부총리는 추도사에서 "세월호 참사 5년이 지났어도 슬픔은 그대로"라며 "인사도 없이 떠나간 참사 희생자 304명 모두가 (오늘)우리 곁에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아직 그 참사가 왜 일어났는지 진상규명을 못 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인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장훈 운영위원장은 "세월호참사 희생 아이들이 지금 전국 11곳에 흩어져 있다"며 "이곳에 생명안전공원을 조성해 아이들을 한곳에 모았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서 단원고 생존자 장애진 씨가 기억편지를 낭송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생존 학생 장애진 양은 "아직도 우리에게는 세월호 생존자라는 단어가 무거운 죄책감으로 남아 있다"면서도 "소중한 사람들을 기억하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앞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 양은 친구들에게 전하는 편지에서 "봄이 오는 신호가 보이면 어김없이 너희들이 생각난다"며 "그 당시 무능력했던 어른이 되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울먹였다.

    행사장 길 건너편에는 세월호 납골당을 반대하는 주민 20여명이 일부 시민과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기억식은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재단이 공동 주관하고, 교육부·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경기도·경기도교육청·안산시가 지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