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형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구조물 보존…주요 유물도 구해(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대형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구조물 보존…주요 유물도 구해(종합)

    뉴스듣기

    소방당국,가시왕관과 세인트 루이스 왕이 착용한 튜닉 구해내
    화재원인,첨탑 개보수작업과 연관돼...방화는 아닌 듯
    유네스코,"복원 도울 준비 돼있다"
    마크롱 대통령,"우리 일부가 무너졌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최대 명소이자 인류 최대 문화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큰 불이나 지붕과 첨탑이 무너지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하지만 주요 구조물은 불길을 피했으며 주요 예술작품들도 구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AFP,AP,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인류 최대 문화유산가운데 하나인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 이날 저녁 6시 50분께 불이 났다.

    성당의 중앙 부분에 있는 첨탑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이 시작됐으며 불이난지 1시간여만에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렸다.

    불이 나자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수십대의 소방차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성당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으로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飛階·높은 곳에서 공사를 할 수 있도록 임시로 설치한 장치물)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면서 진화작업도 어려움을 겪었다.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화재현장에서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말했다.

    갈레 청장은 내부 구조의 일부가 붕괴 될 수있는 위험이 아직도 있으며 현단계에서 주요 목표는 성당 내부의 온도를 낮추는 것이라면서 최종 진화까지 몇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로랑 뉘네 내무부 차관은 “불길의 강도가 누그러졌다”면서 “아직은 매우 조심해야 할 상황이다”라고 말하고 공중 살수는 건물구조에 심각한 위험을 끼칠 수 있어 사용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소방관 한 명이 진화작업을 벌이다가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사상자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파리시와 소방당국은 대성당안에 있는 유물들을 구하기도 했다.

    노트르담의 최고 행정 성직자인 패트릭 쇼베 몬시뇰은 갈대와 금으로 만든 수세기 된 가시 왕관과 13세기 프랑스 루이 왕이 착용한 튜닉(고대 그리스나 로마인들이 입던, 소매가 없고 무릎까지 내려오는 헐렁한 웃옷)을 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방관들이 제때에 대형 그림들 중 일부를 철거하려고 애썼다고 덧붙였다.

    앞서 에마뉘엘 그레구아 파리 부시장은 프랑스 BFM TV와의 인터뷰에서 "내부가 붕괴됐다"면서 "예술작품들을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화재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선 경찰은 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원인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AP 통신 등은 파리 소방당국이 이번 화재가 잠정적으로 리노베이션 작업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파리지방 검찰청은 수사관들이 현재로선 이번 화재가 사고로 발생한 것으로 다루고 있다면서 테러 동기를 포함해 방화 가능성은 배제하고 있다며 경찰이 화재원인에 대해 계속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18세기 프랑스 혁명 때 건물이 심하게 파손됐다가 19세기에 대대적으로 복원됐는데 첨탑도 19세기에 복원돼 현재까지 유지돼왔다.

    화재가 발생하자 파리 시민들사이에는 충격이 확산되고 있다.

    화재를 지켜본 카섹 폴토라크는 로이터 통신에 “지붕 전체가 사라졌다. 희망이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또 파리 교외에 사는 54 세의 남성은 NHK와의 인터뷰에서 "하늘에서 재가 내려 무슨 일이 일어 났는지 올려보니 성당이 불타고 있었다. 과거 전쟁에서도 무너지지 않은 프랑스의 중요성 건물이 이렇게돼 울고 싶다“라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대성당에 불이 나자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를 취소하고 관료들과 함께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무너졌다”고 애통해 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의 대표적인 고딕양식 건축물로 매년 1천2백만명이상의 관광객들이 찾는 프랑스 파리의 명소이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00여년간의 공사 끝에 13세기 중반 완공됐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에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 무대로도 유명한 곳으로 1804년 나폴레옹 1세의 대관식이 열리는 등 중세와 근대, 현대 프랑스 역사의 장소이다.

    대성당에 큰 화재가 발생하자 세계 각국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유네스코 빈티지 헌터 밸리 사무 총장은 트위터에서 "1991년에 세계 문화 유산으로 등록된 성당에서 이렇게 심한 화재가 일어난 것은 유감이다. 유네스코도 사태를 주시하고, 귀중한 유산을 보호하고 복원하기 위해 프랑스를 도울 준비가 돼있다 "고 설명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