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간제' 산불진화대 고령화 심각…처우 개선 시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기간제' 산불진화대 고령화 심각…처우 개선 시급

    뉴스듣기

    대형 산불이나 험준한 산악 지역에 투입되는 산불재난특수진화대의 고령화가 심각한 수준이다. 산림청은 이들에 대한 처우 개선을 추진 중이다. (사진=산림청 제공)
    최근 발생한 강원 산불 진화 과정의 숨은 주역으로 평가받고 있는 산불진화대의 고령화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기간제 근로자로 구성된 진화대의 평균 연령이 50대가 훌쩍 넘어서면서, 보다 실질적인 효과를 얻기 위해 인력 확충은 물론 처우 개선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산불진화대란, 산불 예방에서부터 재난 수준의 산불의 진화에 특화된 인력들로 지상 건물 위주의 소방에 주력하는 소방관들과는 성격이 다소 다르다.

    현재 소방청을 제외한 국내 산불 진화인력은 ▲초동 진화에 주력하는 산불예방진화대 8971명 ▲대형 산불 및 험준한 지형에 투입되는 산불재난특수진화대 331명 ▲인명구조 등 고위험 산불 진화를 위한 공중진화대 66명 등이다.

    (표=산림청 제공)
    산림청 소속 9급~6급 공무원들로 구성된 공중진화대를 제외한 나머지 인력들은 모두 기간제 근로자들로 평균 연령은 예방진화대가 60.5세, 특수진화대는 51.2세다.

    산불 등 사안의 긴급성을 해결하기에는 고령화가 심각한 수준이다.

    이 가운데 산림청이 우선적으로 인력 확충과 처우 개선을 추진하는 곳은 특수진화대.

    산악 험준지나 대형 및 야간 산불 대응 등을 위해 강한 체력과 전문성이 요구되지만, 이들은 하루 10만원, 고용 10개월의 기간제 근로자, 비정규직들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젊은 층들이 관심에서 벗어나 평균 연령이 51.2세에 달하고 있는 것.

    산림청 관계자는 "이번 강원 산불 진압 과정에서도 절반이 넘는 183명의 대원들이 투입돼 산불 진화에 톡톡한 역할을 해냈다"며 "운영 성과 분석 등을 통해 행안부와 기재부 등 관계부처 등과 협의해 장기적으로는 무기 계약직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이와 함께 현재 산림청 소속 기관에서만 운영 중인 330명 규모의 특수진화대를 내년부터는 자치단체에도 확대해 660명 규모로 운영할 수 있도록 예산 확보를 추진 중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