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편견 조장하는 여가부 외모 지침"…가요계 '쓴소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편견 조장하는 여가부 외모 지침"…가요계 '쓴소리'

    뉴스듣기

    여성가족부, 논란된 아이돌 외모 지침 수정·삭제 예정
    가요계 "그런 시대는 지났다…지금은 다양성+차별화"
    사회적 요구 바뀌지 않는 한…정부가 규제할 사안 아냐"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여성가족부가 논란이 된 아이돌 외모 관련 지침에 대해 수정·삭제를 결정한 가운데 가요계도 이 같은 여가부 지침이 '시대 착오적'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여가부는 지난 12일 '성평등 방송프로그램 제작 안내서'를 보완한 개정판을 방송국과 방송 프로그램 제작사 등에 배포했다. 해당 안내서는 방송 출연자들에 대한 외모지상주의를 지양하고 외모적 다양성을 권장하는 차원에서 만들어졌다.

    그런데 이 중 '비슷한 외모의 출연자가 과도한 비율로 출연하지 않도록 한다'는 권고 문구가 문제를 낳았다. 특히 음악방송의 주된 출연자인 아이돌 그룹 멤버들의 외모가 '획일적'이라는 사례를 들어 논란에 불이 붙었다.

    비록 권고 사항일 뿐이지만 정부기관 지침이니 방송사에서 외모 규제를 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컸다.

    결국 여가부는 19일 "불필요한 오해를 야기한 일부 표현, 인용 사례는 수정 또는 삭제해 본래 취지가 정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가요계 관계자들은 애초에 아이돌 그룹 멤버들을 선정할 때 외모가 절대적 기준이었던 시대가 지났다는 의견을 내놨다.

    다수 아이돌 그룹이 소속된 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획사 관계자는 "어쨌든 가장 중요한 건 실력과 '끼'를 얼마나 겸비했느냐다. 단순히 외모만으로 아이돌 그룹 멤버가 될 수 있는 시절은 한참 전에 지났다"면서 "외모보다는 매력적인 요소들을 보는 거라서 외모가 천편일률적이라는 지적도 이해하기 어렵다. 상딩히 시대착오적인 생각이고, 정부가 나서서 규제를 권할 만한 부분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외모 지침'에 아이돌 그룹 멤버들을 사례로 들어 오히려 편견을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연예인에게 마르고 균형잡힌 몸매 등을 요구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바뀌지 않는 이상 논하기 어려운 지점이기도 하다.

    한 가요 기획사 관계자는 "아이돌 그룹 멤버들의 외모가 획일화 돼 있다는 지점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지금 아이돌 그룹들은 콘셉트나 타이틀곡, 캐릭터 등을 차별화시키면서 얼마든지 다양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오히려 이런 정부 지침이 편견을 만들지 않나 싶다"면서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마르거나 균형잡힌 몸매가 되는 건 보여지는 직업에 따른 철저한 자기관리에서 기인한다. 그러나 이 사회가 요구하는 부분도 분명히 있다"고 부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