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두로 망명설 모락모락…블룸버그 "비밀리에 망명계획 논의 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마두로 망명설 모락모락…블룸버그 "비밀리에 망명계획 논의 중"

    뉴스듣기

    망명지로 러시아, 쿠바, 터키, 멕시코 거론돼

    군 훈련 행사에 참석한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비밀리에 망명계획을 측근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을 요구하는 4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마두로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퇴진하는 상황에 대비할 것을 주문한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의 권유에 따라 비상계획(플랜B)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마두로 대통령이 망명 가능성이 제기될 때마다 "나는 아무 곳에도 가지 않을 것"이라며 공언해온 것과 배치되는 것이다.

    미국은 계속 마두로 대통령의 해외망명을 압박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의 엘리엇 에비브럼스 베네수엘라 담당 특사는 "베네수엘라가 민주주의로 이행하는 과정에 마두로가 국외에 머무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한다"며 "쿠바와 러시아처럼 마두로를 기꺼이 받아들일 국가가 많이 있다"고 밝혔다.

    마두로 대통령이 망명할 국가로 쿠바와 러시아, 터키, 멕시코 등이 언급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우선 베네수엘라의 오랜 사회주의 우방국인 쿠바가 거론되고 있다. 산유국인 베네수엘라는 쿠바에 원유를 거의 무상으로 제공하면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하지만 쿠바 망명은 미국에 제재 명분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 소식통은 "마두로와 측근들이 쿠바로 간다면 미국에 제재의 명분을 줄 수 있다"면서 "미국은 역내에 국가 차원의 테러를 조장한다는 이유로 쿠바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러시아의 경우, 마두로가 선호하는 지역이 아니며, 마두로가 국외로 도망치는 것을 독려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러시아 상원의 외교위원회 부위원장인 안드레이 크리모프는 "그(마두로)는 어디로 나갈 계획이 없다"고 말하면서 마두로의 망명에 대한 이야기가 "공황과 히스테리 파종(播種)"을 겨냥한 "심리 전쟁"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마두로와 국민들이 게릴라가 돼 베네수엘라를 두 번째 베트남으로 만들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마두로가 국내에 남아 베트남처럼 게릴라로 남기를 원한다는 뜻을 표명했다.

    멕시코의 경우 불간섭주의를 내세워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으나, 전통적으로 쫓겨난 전직 대통령들을 받아들인 전례가 많다. 하지만 멕시코 외교부는 "멕시코 정부는 마두로 행정부와 망명을 논의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터키의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지난달 마두로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내 동생" 이라고 말하면서 그의 지지를 확인했다.

    터키는 마두로의 망명을 수락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어떤 결정도 에르도안이 직접 할 것이고, 지금 우선 순위는 국내에서 그를 지지하는 것이라고 터키 고위 관리는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