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 일반

    유승호, 김태희 소속사에 새 둥지

    뉴스듣기

    배우 유승호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배우 유승호가 비에스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비에스컴퍼니 측은 배우 유승호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비에스컴퍼니 관계자는 "연기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춘 유승호와 함께하게 돼 더없이 기쁘고 든든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승호의 매력을 한층 더 빛낼 수 있는 좋은 작품을 통해 대중들과 만날 수 있도록 비에스컴퍼니가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다. 한층 더 날아오를 유승호의 행보에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유승호는 2000년 드라마 '가시고기'에서 아역배우로 데뷔했고, 영화 '집으로'에서 귀여우면서 장난꾸러기 같은 면이 있는 손자 역으로 분해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밖에 드라마 '태왕사신기', '선덕여왕', '공부의 신', '무사 백동수', '군주', '로봇이 아니야'를 비롯해 영화 '마음이', '블라인드', '조선마술사', '봉이 김선달'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말부터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주인공 강복수 역을 맡았던 유승호는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한편, 유승호가 전속계약을 맺은 비에스컴퍼니는 김태희, 서인국, 한채영, 이시언, 고준, 주민경, 배유람 등이 속해 있는 매니지먼트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