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남구에 국내 첫 무가선 저상트램 '오륙도선' 달린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산 남구에 국내 첫 무가선 저상트램 '오륙도선' 달린다

    뉴스듣기

    무가선 저상트랩 오륙도선 조감도 (사진=부산 남구청 제공)
    국내 첫 무가선 저상 트램이 부산 남구에 들어선다.

    부산시와 부산 남구는 국토교통부 위탁 연구 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무가선 저상 트램 실증 노선 공모 사업' 2차 평가 결과 부산 남구 오륙도선이 우선 협상 대상 1순위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은 지난 24일부터 이틀 동안 부산광역시 남구와 경기도 수원시, 성남시 등 3개 후보기관에 대해 발표 평가와 현장 실사 평가 끝에 오륙도선을 우선협상 대상기관으로 최종 선정했다.

    무가선 저상트램 오륙도선은 부산도시철도 2호선 경성대·부경대역에서 오륙도까지 5.15㎞ 구간에 조성된다.

    이 가운데 실증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경성대·부경대역에서 이기대어귀 삼거리까지 1.9㎞ 구간이며 정거장 5개와 차량기지 1개 등이 조성된다.

    전체 예산은 국비 110억원과 시비 360억원 등 470억원이다.

    본 사업이 시작되면 부경대학교 정문에서 용소삼거리까지 430m 구간을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지정하고 인근에 친환경 휴식 공간도 조성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국내 최초의 무가선 저상트램 유치를 추진해 왔다.

    사업이 시행되는 부산 남구 역시 지난달 '오륙도선 트램 유치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보름 만에 주민 5만여 명의 서명을 받는 등 유치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에 유치한 무가선 저상트램은 부산시의 교통 정책을 사람·안전 중심으로 전환하는 핵심이 될 것"이라며 "시민에게 다양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무가선 저상 트램은 내형 배터리를 탑재해 한 번 충전으로 35㎞ 이상 주행할 수 있는 노면 전차로 친환경 녹색 교통수단으로 부각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