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만금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 조만간 발족…역할 주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새만금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 조만간 발족…역할 주목

    뉴스듣기

    민과 관 50대 50 비율…이견과 갈등 합의 조정 기능할 듯

    문재인 정부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계획에 따라 새만금 호 내측에 태양광을 포함한 총 3G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개발이 추진된다.

    이와 관련해 정부가 '새만금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를 준비하고 있어 향후 그 역할이 주목된다.

    15일 전북지역 각계 인사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새만금 도민회의' 관계자 10여명이 전북 도청 브리핑룸을 찾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해수유통을 통해 바다를 복원하고, 복원된 바다에서 이뤄질 어업과 관광업이 상충될 수 있는 재생에너지 부지는 다른 부지로 변경하거나 해수유통 여부가 결정되는 2020년 이후로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새만금 사업으로 전북 도민들은 피해만 입었다며 태양광 사업에서 도민수익형과 기업유치형을 크게 늘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전라북도는 해수유통을 전제로 한 태양광 사업 변경은 아직 수질 개선 대책이 추진 중인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수긍하기 어려우나, 도민수익형 태양광 개발을 늘리는 것은 협상 테이블에 올릴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같은 새만금재생에너지 사업을 둘러싼 이견과 문제점을 조율하고 해결하기 위해 새만금개발청이 조만간 20~30명 선에서 민과 관을 50:50의 비율로 '민관협의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새만금 도민회의'도 합의 기구로서의 '민관협의회' 구성을 환영한다고 밝힌 가운데, 모두 6조 6천억 원을 투입해 3GW의 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사업에 '새만금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가 어떤 모습으로, 어떤 역할을 해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