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e스포츠 산업 973억 규모…프로선수 평균연령 20.4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게임

    스페셜 노컷게임

    국내 e스포츠 산업 973억 규모…프로선수 평균연령 20.4세

    뉴스듣기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는 2017년 기준 973억 원으로 전년대비(933억원)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사 매출은 전년대비 5% 줄어든 452.8억원(46.5%)인 반면 스트리밍은 전년대비 50.5% 증가한 205.3억원으로 전체 시장의 21.1%를 차지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은 이같은 내용의 '2018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를 10일 발간했다고 밝혔다.

    게임전문 시장 조사기관 뉴주에 따르면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는 전체 글로벌 e스포츠 시장 규모인 6억5500만달러(약 7407억원)의 13.1% 수준이다.

    2018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 (자료=KOCCA)
    ◇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 4.2% 증가…지난해 프로선수 연봉도 80% 상승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는 2017년 기준 973억 원으로, 2016년(933억 원) 대비 4.2% 증가한 수치로 나타났다. 세부 항목으로는 ▲방송 452.8억 ▲게임단 예산 206억 ▲스트리밍 205.3억 ▲대회 상금 68.9억 ▲기타(온‧오프라인 매체 광고 등) 40억 원이다.

    아시아를 뛰어넘어 북미, 유럽 등 세계 무대에서 활약 중인 e스포츠 선수들의 연봉도 큰 폭으로 증가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e스포츠 프로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2018년 기준 1억 7558만 원으로, 전년대비(9770만 원) 80% 이상 늘었다.

    이는 지난해 해외 투자를 유치한 프로 게임단이 많아지면서 소속 선수 연봉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파악되며, 이밖에도 국내외 게임단 간 선수 유치 경쟁이 거세짐에 따라 선수들의 연봉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e스포츠 선수의 평균 연령은 20.4세, 평균 경력은 2.8년으로 나타났다.

    ◇ e스포츠 최고 인기 종목, 라이엇게임즈의 <리그오브레전드>가 차지

    현재 우리나라 e스포츠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게임은 전문 종목 3종과 일반 종목 8종 등 총 11종이다.

    전문 종목은 ▲리그오브레전드 ▲피파온라인3 ▲클래시로얄이고, 일반 종목은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스타크래프트2 ▲카트라이더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하스스톤 ▲PES(위닝일레븐) 2018 ▲펜타스톰 이다.

    시범 종목으로 ▲스페셜포스 ▲한빛오디션 등 2개의 게임이 추가되면서 2018년 기준 국내 e스포츠 종목으로는 정식종목과 시범종목을 합친 총 13개의 게임이 공인되어 있다.

    국내 e스포츠 대회는 모두 19개 종목으로 조사기간 총 86회가 치러졌으며 총상금은 68억 9240만원으로 집계됐다.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이 4회에 걸친 대회에서 가장 높은 약 1억 원의 총상금이 지급됐고, 리그오브레전드(10회)는 9500만원, 스타크래프트2(17회) 9200만원, 오버워치(12회) 8900만원, 펜타스톰(3회) 6600만원, 블레이드 앤 소울(4회) 4900만원, 배틀그라운드(1회) 3천만원, 피파 온라인3(4회) 2900만원, 서든어택(1회) 2700만원,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4회) 1400만원 등으로 집계됐다.

    e스포츠 관람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는 최근 1년 간 경기를 관람한 평균 횟수는 9.6회였으며, 관람한 게임 종목은 '리그오브레전드'가 압도적인 66.7%를 차지했다.

    한편, '2018년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에는 한국 e스포츠 실태조사 결과 외에 글로벌 e스포츠 현황 및 규모에 대한 조사·분석 등도 수록돼 있다. 보고서는 한콘진 누리집(www.kocca.kr)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