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모르파티' 허지웅, 어머니 향한 절절한 고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아모르파티' 허지웅, 어머니 향한 절절한 고백

    뉴스듣기

    "엄마 앞에선 힘들단 표현 죽어도 못 해"
    "세상일 어떻게 될지 몰라 마음 조급해져"
    "빨리 어머니도 좋은 분 만났으면"

    23일 방송된 tvN '아모르파티' (사진='아모르파티' 캡처)
    최근 혈액암의 한 종류인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은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어머니 김현주 여사에 대해 절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아모르파티'에서는 싱글 황혼들의 후쿠오카 여행기가 펼쳐졌다. 하휘동 아버지, 배윤정 어머니, 이청아 아버지, 허지웅 어머니, 나르샤 어머니는 맛있는 음식을 먹고 바닷가에서 같이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허지웅의 어머니 김현주 여사는 여행에 동행한 비스트 손동운과 팔짱을 끼고 바닷가를 걸었다. 김 여사는 우리 지웅이는 이런 걸 잘 안 해 준다고 말했고, 허지웅은 "나는 저런 거 잘 못 하겠더라"고 말했다.

    하지만 어머니의 여행을 바라본 허지웅은 "('아모르파티'에) 출연하길 잘했다고 생각이 자꾸 드는 게, 저는 사랑한다는 말도 해 본 적이 없다. 특히 감정 표현을, 엄마 앞에서는 힘들다는 표현을 죽어도 못 한다. 언젠가 한 번은 진짜 좀 무릎베개하고 누워서 울어보고 싶다"며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앞으로 남은 시간이 많으니까 언젠가 내가 다 풀어드리면 되겠지, 하고 막연하게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살았는데 정말 세상일은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이지 않나. 제가 빨리 어떻게 될 수도 있는 거다. 그러니까 약간 조급해졌다. 빨리 좀 어머니도 좋은 분 만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허지웅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았으며, 항암치료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는 미리 약속된 일정을 모두 마쳤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는 tvN '아모르파티'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