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블로' 오명 씻었다…로드FC 심건오, 23초 KO승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배블로' 오명 씻었다…로드FC 심건오, 23초 KO승

    뉴스듣기
    사진=로드FC 제공

     

    '배블로' 오명을 씻었다. 승리까지 23초면 충분했다.

    '괴물 레슬러' 심건오(29, 김대환MMA)가 11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호쾌한 KO승을 거뒀다.

    심건오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샤오미 로드FC 050 무제한급 경기에서 ‘싱어송 파이터’ 허재혁(33, IB짐)를 1라운드 23초 만에 펀치 KO로 꺾었다.

    1라운드. 먼저 공세를 취한 쪽은 허재혁. 허재혁은 적극적으로 달려들며 펀치를 내뻗었다. 하지만 심건오는 단단한 가드로 이를 잘 막아낸 뒤 거세게 반격했다.

    허재혁은 쏟아지는 펀치 연타를 그대로 허용하며 바닥에 쓰러졌고, 심건오는 이를 놓치지 않고 파운딩을 퍼부어 경기를 끝냈다.

    심건오는 종합격투기 전적 4승3패 1무, 허재혁은 1승1패가 됐다.

    전날 계체량에서 심건오는 시합 전 교통사고로 뼈를 다친 허재혁에게 우족 꽃다발을 전달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심건오는 이날 승리 후 케이지 인터뷰에서 "내가 대전 출신 선수인데 대전에서 경기를 뛸 수 있어 행복하다. KO승은 처음이다. 너무 행복하다"며 "훈련할 때 나를 잡아준 김대환 로드FC 대표에게 감사하다. 그동안 부모님 속을 많이 썩였는데 더 열심히 하는 아들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는 격투기 오디션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와 '겁 없는 녀석들'의 대결 구도로도 관심을 모았다. 심건오는 '주먹이 운다', 허재혁은 '겁 없는 녀석들' 출신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