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도 바울 삶과 신앙 그린 영화 '바울' 31일 개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사도 바울 삶과 신앙 그린 영화 '바울' 31일 개봉

    뉴스듣기

    [스탠딩]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 바울과 초대교회 성도들의 삶을 그린 영화가 극장가를 찾아왔습니다. 오늘 문화현장에서는 영화 '바울'의 개봉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약 30년 후인 A.D. 67년. 로마제국의 황제 네로는 자신이 저지른 대화재의 책임을 신흥종교인 기독교에게 돌리고, 기독교인들을 산 채로 불태우거나 동물의 먹잇감으로 던지며 극심한 박해를 가합니다.

    핍박 속에 숨어 지내는 기독교인들의 지도자 바울 역시 네로의 명령으로 옥에 갇혀 다가올 죽음만을 기다리는 상황입니다.

    이에 바울의 동역자 누가는 박해와 죽음의 공포로 힘들어하는 기독교인들에게 바울의 믿음과 지혜를 글로 기록해 전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감옥에 잠입합니다.

    영화 '바울'은 누가가 사도 바울의 삶과 신앙을 사도행전으로 기록해가는 과정을 통해 박해 속에서도 믿음을 잃지 않았던 사도 바울의 마지막 여정과 초대 기독교인들의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입니다.


    영화는 바울의 마지막 모습뿐만 아니라 과거 기독교인들을 박해하던 그의 회심 전 삶과 다메섹 도상에서의 회심 사건 등 바울의 전반적 삶을 그의 회상을 통해 함께 담아냈습니다.

    또 과거 자신이 박해했던 기독교인들에 대한 죄책감으로 고뇌하는 바울의 인간적 모습과 죽음 앞에서도 담담하게 복음을 전하는 바울의 신앙적 확신이 함께 그려져 깊은 여운을 남깁니다.


    극 중 바울 역은 영화 '벤허'와 '왕좌의 게임'에 출연한 연기파 배우 제임스 폴크너가 맡았고, 누가 역은 영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에서 예수 그리스도 역을 연기했던 제임스 카비젤이 맡아 열연했습니다.

    영화는 실제 사도행전 28장에 기록된 바울이 풍랑을 만나 머물렀던 '멜리데'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는 몰타섬에서 촬영됐습니다.

    메가폰을 잡은 앤드류 하얏트 감독은 "당시 바울과 기독교인들의 현실을 그대로 재현해내기 위해 오랜 기간 성경 연구와 자문 과정에 매달렸다"고 밝혔습니다.

    때문에 영화에선 초대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의 모습을 사실감 있게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수 교수 / 평택대 신약학, 한국신약학회장
    "신약학자로서 이 영화를 보니까 성경에 대해서 잘 이해하고 또 많은 고증을 한 것 같아요. 성경이 어떤 상황에서 쓰였는지를 잘 알 수 있을 것 같고, 우리 신앙을 다시 한 번 돌아보는 굉장히 중요한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초신자나 비기독교인들이 복음을 자연스레 접하기에 좋은 영화라는 평가도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나현희 / 배우
    "저는 교회를 나간지 하나님을 만난지 아직 얼마 안 된 초신자인데 이 영화를 보면서 너무나 많은 궁금증이 생기며 더 알고 싶었고 '바울의 그 기나긴 고뇌와 인내를 견디게 해주신 하나님, 예수님은 도대체 누구인가'라는 그런 의문이 많이 생겼어요."

    영화 '바울'은 오는 31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합니다.

    CBS 뉴스, 이빛나입니다.


    [영상취재] 정용현 [영상편집] 조세희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