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LG화학·삼성SDI, 코발트값 하락으로 숨통 트이나?

뉴스듣기


기업/산업

    LG화학·삼성SDI, 코발트값 하락으로 숨통 트이나?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코발트는 스마트폰 배터리나 전기차용 이차전지의 양극활물질에 사용되는 핵심 소재다.

    2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기준 코발트의 국제 거래가격은 ㎏당 62달러다.

    이는 코발트 값이 사상 최고 가격을 기록한 지난 3월 30일 가격 ㎏당 94달러와 비교하면 2분기만에 가격이 약 30% 낮아진 것이다.

    최근 수년 동안 ㎏당 30달러를 넘지 않던 코발트 국제 거래 가격은 2017년 4분기 ㎏당 60 달러 선으로 상승하며, 올해 초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었다.

    그런데 최근 코발트 가격이 떨어지면서 LG화학과 삼성SDI 등 이차전지 제조 업체들은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됐다.

    SNE리서치는 코발트 가격 하락으로 이차전지 제조업체들의 3/4분기 사업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SNE리서치는 소재 가격의 가파른 상승을 참다 못한 전지업체들이 전기차 업체들과 소재 가격 변동에 따른 이차전지 납품가 연동을 진행했다고 소개했다.

    이는 자동차 업계가 부품 가격 변동에 타 업계보다 엄격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SNE리서치는 설명했다.

    한편 최근 코발트 가격이 하락한 가장 큰 이유는 주요 코발트 채굴 광산의 생산량 증가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세계 최대 코발트 채굴 업체 글랜코어(Glencore)가 소유한 연간 2만2천톤 생산 규모의 콩고민주공화국(이하 DRC) 카탕카 광산이 2년간 중단했던 생산을 올해부터 재개했기 때문이다.

    미국의 프리포트-맥모란(Freeport-McMoran)에서 중국의 낙양 몰리브덴(China Molybdenum, CMOC)으로 주인이 바뀐 DRC의 텡게 풍구루메(Tenke Fungurume) 광산도 생산량을 늘리고 있고, 신규 광산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어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해소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SNE리서치는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