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속보] 노벨물리학상, 美 애슈킨·佛 무루·加 스트릭랜드 공동수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속보] 노벨물리학상, 美 애슈킨·佛 무루·加 스트릭랜드 공동수상

    뉴스듣기

    (사진=노벨위원회 트위터 캡처)
    올해 노벨물리학상의 영예는 미국의 아서 애슈킨, 프랑스의 제라르 무루, 캐나다의 도나 스트릭랜드 등 3명의 연구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이들 3명의 연구자를 올해 노벨물리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캐나다의 도나 스트릭랜드는 여성으로는 역대 세번째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1903년 마리 퀴리, 1963년 마리아 괴퍼트 마이어에 이어 55년만의 여성 노벨물리학상 수상자가 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