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6.25 전사자 유해 안보일 때까지'…문 대통령 거수경례

뉴스듣기


청와대

    '6.25 전사자 유해 안보일 때까지'…문 대통령 거수경례

    뉴스듣기

    6.25 국군 전사자 유해, 68년 만에 조국으로
    문 대통령, 직접 유해봉환 행사 참석

    (사진=청와대 제공)

     

    6.25 전쟁 당시 북한에 묻혔던 전사자의 유해가 68년 만에 조국으로 돌아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들 유해에 빠짐없이 전부 '6.25전쟁 참전기장'을 수여하고 유해가 행사장을 빠져나갈 때까지 거수경례로 예를 표했다.

    1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는 6.25 전쟁 국군 전사자 유해봉환 행사가 진행됐다. 모두 64위로, 공군 특별수송기를 통해 미 하와이에서 국내로 30일 오후 송환됐다.

    이들 유해는 지난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북한의 함경남도 장진, 평안남도 개천 등에서 북미가 공동 발굴한 유해 중 미국 하와이에서 한미 공동 감식 결과 국군 전사자로 판명된 유해다.

    정밀감식결과 신원이 확인된 유해는 유가족에게 전달 후 국립묘지에 안치될 예정이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짙은 곤색 정장에 검은 넥타이를 메고 유해봉환 행사에 참석했다.

    군악대 연주와 함께 운구병 64명이 유해 64위를 공군 수송기에서 들고 내려왔다. 유해함은 태극기로 쌓여있었다.

    문 대통령은 헌화·분향을 한 뒤 전사자 64위에 전부 6.25전쟁 참전기장을 수여했다. 일일이 기장을 수여하는 동안 뮤지컬 배우 박은태의 내영혼 바람되어와 피아니스트 윤한의 태극기휘날리며 등이 연주됐다.

    이후 전사자 유해는 기장 수여식이 끝난 뒤 대형버스 3대로 나눠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이 유해봉송 차량들이 서울공항을 빠져나갈 때까지 거수경례를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